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4-01 10시 기준
확진환자
9887 명
격리해제
5567 명
사망
165 명
검사진행
16585 명
12.9℃
구름조금
미세먼지 75

황교안 "조계종 육포 배송 대단히 송구…경위 철저히 파악하겠다"

  • [데일리안] 입력 2020.01.20 10:38
  • 수정 2020.01.20 11:28
  • 정도원 기자

지난 17일 조계종에 설 선물로 육포 배송사고 발생

중앙종회 의장 등 종단 요인들에 배송…유감 표명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자료사진).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자료사진).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국내 최대 불교종단인 대한불교조계종에 설 선물로 육포를 보낸 것에 유감을 표하며 경위 조사를 약속했다.


황 대표는 20일 오전 최고위원회의가 끝난 직후 기자들과 만나 "조계종에 심려를 끼쳐드린 점에 대해 대단히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며 "경위를 철저히 파악해보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한국당은 지난 17일 조계종 총무원에 황교안 대표 명의로 설 선물로 '육포 선물세트'를 보냈다. 선물은 조계종 원행 총무원장큰스님을 보좌하는 사서실장과 조계종의 입법부인 중앙종회 의장 등 종단을 대표하는 스님들 앞으로 배송됐다.


이에 조계종에서는 황 대표가 불교종단에 설 선물로 육포를 보낸 것에 대해 깊은 유감의 뜻을 표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한국당 당대표 비서실에서도 이날 황 대표의 경위 파악 약속 직후 입장문을 통해 전후사정을 설명했다.


입장문에 따르면, 한국당은 이번 설 명절 당대표 선물을 육포로 결정했지만, 불교 지도자들에게는 한과로 별도 결정해 당대표에게도 보고를 했다.


그런데 당대표 비서실과 선물 배송 업체 간의 소통 과정에서 문제가 발생해, 다른 곳으로 배송됐어야 할 선물이 조계종으로 잘못 배송됐다고 설명했다.


당대표 비서실은 "배송일 당일 비서실이 상황을 즉시 파악해 곧바로 회수조치를 했으며 그날 바로 사과 말씀을 드렸지만, 불교계에서 느꼈을 황망함에 비하면 턱없이 부족했을 것"이라며 "종교계에 드리는 선물이기에 배송 과정까지 더 세심하게 살폈어야 했는데 큰 실수가 있었다. 어떤 변명보다, 거듭 사죄의 말씀을 올린다"고 밝혔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