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4-01 10시 기준
확진환자
9887 명
격리해제
5567 명
사망
165 명
검사진행
16585 명
12.9℃
구름조금
미세먼지 75

[신격호 별세] 조문 2일차, 정·재계 인사 애도 이어져

  • [데일리안] 입력 2020.01.20 14:55
  • 수정 2020.01.20 14:56
  • 최승근 기자 (csk3480@dailian.co.kr)

19일 오후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에 마련된 신격호 롯데그룹 명예회장의 빈소에 고인의 영정이 놓여 있다. ⓒ롯데그룹19일 오후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에 마련된 신격호 롯데그룹 명예회장의 빈소에 고인의 영정이 놓여 있다. ⓒ롯데그룹

지난 19일 별세한 신격호 롯데그룹 명예회장의 빈소에는 20일 오전부터 정재계 인사들의 조문 행렬이 이어지고 있다.


이날 오전 9시30분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재계 총수 중 가장 먼저 신격호 롯데그룹 명예회장 빈소를 찾아 유족들을 위로했다.


이어 김형오 전 국회의장, 정몽준 아산재단 이사장, 정지선 현대백화점 회장, 김광수 NH농협금융지주 회장, 허창수 전경련 회장, 최은영 전 한진해운 사장, 구자열 LS그룹 회장, 박희태 전 국회의장, 김윤 삼양그룹 회장, 오거돈 부산시장,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 등이 빈소를 찾아신 명예회장의 마지막을 배웅했다.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은 신 명예회장에 대해 “자수성가 창업세대의 거의 마지막 분”이라며 “얼마나 힘든 과정을 거쳐서 오늘날의 롯데를 이루셨을까 하는 생각이 든다. 고인의 명복을 기리는 마음”이라고 말했다.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이 20일 오전 서울 송파구 아산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신격호 롯데그룹 명예회장 빈소를 찾아 조문한 뒤 떠나고 있다.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이 20일 오전 서울 송파구 아산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신격호 롯데그룹 명예회장 빈소를 찾아 조문한 뒤 떠나고 있다.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

오후에는 이낙연 전 총리와 이재현 CJ회장, 박용성 전 두산그룹 회장, 최창원 SK디스커버리 부회장, 조대식 SUPEX추구협의회 의장 등이 빈소를 찾았다.


이날 오후 1시52분 빈소를 찾은 이낙연 전 총리는 신 명예회장과는 생전에 인연이 없었지만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과 여러 차례 만난 사이로 알려졌다. 이 전 총리는 “신격호 명예회장님과 제가 개인적인 인연은 없다”면서도 “고인의 생애와 한국 경제가 같은 궤적을 그렸던 시기가 있다. 빈손으로 일어나서 고도성장을 이루고, 기적 같은 성취를 한 것이 그렇다”고 평가했다.


박근희 CJ그룹 부회장, 김홍기 CJ주식회사 대표, 강신호 CJ제일제당 대표, 허민회 CJ ENM 대표 등 그룹 주요 경영진과 함께 빈소를 찾은 이재현 CJ회장은 유가족을 조문하는 자리에서 “우리나라 경제성장과 산업발전에 크게 기여하신 거인을 잃게 돼 안타깝다. 고인의 명복을 빈다”고 전했다.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20일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故 신격호 롯데그룹 명예회장 빈소에 들어서고 있다.ⓒ데일리안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20일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故 신격호 롯데그룹 명예회장 빈소에 들어서고 있다.ⓒ데일리안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