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6℃
튼구름
미세먼지 23

‘순번상 오세훈’ 호주전 반전 카드 있을까

  • [데일리안] 입력 2020.01.22 00:01
  • 수정 2020.01.22 08:33
  • 김평호 기자 (kimrard16@dailian.co.kr)

원톱 공격수 번갈아가면서 기용

피지컬 좋은 호주 상대로 맞불 놓나

김학범호서 치열한 원톱 경쟁을 펼치고 있는 오세훈과 조규성. ⓒ 연합뉴스김학범호서 치열한 원톱 경쟁을 펼치고 있는 오세훈과 조규성. ⓒ 연합뉴스

김학범호가 강호 호주를 상대로 9회 연속 올림픽 본선행에 도전한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은 22일 오후 10시 15분(한국시각) 호주와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준결승전을 치른다.


이번 대회는 3위 안에만 들면 도쿄올림픽 출전권이 주어지기 때문에 호주전에서 승리하면 곧바로 올림픽행을 확정지을 수 있다.


관심이 쏠리는 것은 호주 격파 선봉장이 누가될 것이냐다.


김학범 감독은 이번 대회 매 경기 선발 라인업을 대폭 변경하는 과감한 용병술로 4전 전승의 상승세를 이끌고 있다.


특히 원톱 자원의 경우 오세훈(상주)과 조규성(안양)이 번갈아가면서 사이좋게 출전하며 팀 승리를 견인하고 있다.


조별리그 1차전인 중국과의 경기에 먼저 나섰던 오세훈은 다소 부진했지만 3차전서 우즈베키스탄을 상대로 멀티골을 가동했고, 조별리그 2차전과 요르단과의 8강전에 나섰던 조규성은 선발로 나선 경기서 모두 득점포를 가동하며 존재감을 과시했다.


순번상 호주와의 준결승전은 오세훈이 선발로 나설 것이 유력하지만 김학범 감독이 또 한 번 상대의 허를 찌를지 관심이 모아진다.


상대가 오세훈 선발 카드를 어느 정도 염두에 두고 있을 것으로 보이는 만큼 조규성을 먼저 내보내는 것이다.


김학범 감독은 이번 대회 매 경기 선발 라인업을 대폭 변경하는 과감한 용병술로 4전 전승의 상승세를 이끌고 있다. ⓒ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김학범 감독은 이번 대회 매 경기 선발 라인업을 대폭 변경하는 과감한 용병술로 4전 전승의 상승세를 이끌고 있다. ⓒ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

193cm의 큰 신장을 자랑하는 오세훈은 포스트플레이와 제공권에서 강점이 있다. 다만 유럽 스타일의 축구를 구사하는 호주 또한 피지컬에서는 전혀 밀리지 않는다.


오세훈보다는 폭넓은 활동량과 과감한 슈팅력이 강점인 조규성이 호주전에 좀 더 위력을 발휘할 수 있다. 물론 순번대로 오세훈이 나서 맞불을 놓을 수도 있다.


여기에 두 선수가 동시에 그라운드를 밟는 그림도 그려볼 수 있다.


지난 요르단전에서 오른쪽 날개 이동준(부산)이 종아리 근육에 통증을 호소하면서 벤치서 대기하던 오세훈이 후반 26분 긴급 투입돼 조규성과 함께 공격을 이끈 바 있다. 다만 두 선수가 함께 뛰었을 때 공격에서 큰 위력을 보여주진 못했다.


도교올림픽 본선행을 위해 또 한 번의 총력전을 예고하고 있는 김학범 감독이 과연 어떤 카드로 호주 격파에 나설지 관심이 모아진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