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7℃
튼구름
미세먼지 23

‘오세훈 원톱’ 한국, 호주전 선발 공개

  • [데일리안] 입력 2020.01.22 21:53
  • 수정 2020.01.22 21:53
  • 김평호 기자 (kimrard16@dailian.co.kr)

호주 상대로 AFC U-23 챔피언십 준결승전

호주를 상대로 선발 원톱으로 출격하는 오세훈. ⓒ 연합뉴스호주를 상대로 선발 원톱으로 출격하는 오세훈. ⓒ 연합뉴스

‘장신 공격수’ 오세훈이 호주 격파 선봉에 선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은 22일 오후 10시 15분(한국시각) 호주와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준결승전을 치른다.


이번 대회는 3위 안에만 들면 도쿄올림픽 출전권이 주어지기 때문에 호주전에서 승리하면 곧바로 올림픽 행을 확정지을 수 있다.


반대로 패하면 3/4위전으로 밀려나 벼랑 끝 승부가 불가피하기 때문에 가급적이면 호주와의 준결승전서 승리하는 것이 가장 좋다.


한국은 이번 대회 조별리그부터 유일하게 전승을 거둔 팀으로 남아 있다. 특히 매 경기 선발 라인업의 절반가량을 교체하며 거둔 성과라 그 의미가 더욱 남다르다.


김학범 감독은 호주를 상대로도 요르단전 선발 라인업에서 5명을 바꿨다.


4-2-3-1 전술을 꺼내든 김 감독은 최전방 원톱에 오세훈을 배치했다. 김대원과 엄원상이 좌우 날개로 나서고, 중앙 미드필더는 정승원-김동현-원두재가 자리했다.


포백은 왼쪽부터 강윤성-정태욱-이상민-이유현이 나선다. 골키퍼 장갑은 부동의 주전 송범근이 낀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