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4-04 10시 기준
확진환자
10156 명
격리해제
6325 명
사망
177 명
검사진행
20144 명
13.2℃
맑음
미세먼지 63

종자원, 사과·배 등 과수 바이러스 검정방법 표준화

  • [데일리안] 입력 2020.02.17 11:00
  • 수정 2020.02.17 10:51
  • 이소희 기자 (aswith@dailian.co.kr)

무병화묘 생산‧유통 활성화…검사대상 바이러스 현행화 및 교차검정

사과·배·복숭아·포도 등 과수의 바이러스 검정방법이 표준화 돼 바이러스에 감염되지 않은 무병화묘 생산기반이 다져질 전망이다.


국립종자원이 그동안 과수 무병화묘 생산의 걸림돌로 지적받아온 과수 바이러스 검정방법을 표준화했다고 17일 밝혔다.


지금까지 사과 등 5대 과종의 무병화묘에 대해 생산기관과 검사기관의 바이러스 검정방법이 서로 달라 생산기관에서 만든 무병화 묘목에서 바이러스가 검출돼 폐기되는 등 검정방법의 표준화가 절실히 요구되는 상황이었다.


이를 위해 국립종자원은 지난해 10월 농촌진흥청, 중앙과수묘목관리센터, 학계 전문가 등과 논의를 거쳐 검사대상 바이러스를 현행화하고 과종별 시료 채취방법, 진단용 분자표지 교차검정을 거쳐 올 1월 과수 바이러스 검정요령을 개정했다.


과수 바이러스 검정방법의 표준화는 지난해 농림축산식품부에서 발표한 과수묘목산업 선진화 대책의 일환으로 무병화묘 생산‧유통 활성화를 위한 첫걸음이다.


과수 바이러스·바이로이드 검정방법 변경 전·후 비교 ⓒ종자원과수 바이러스·바이로이드 검정방법 변경 전·후 비교 ⓒ종자원

종자원 관계자는 “앞으로 주요 과종의 바이러스 피해 분석 결과를 바탕으로 지속적으로 검사대상 바이러스 목록을 현행화하고 바이러스 진단기술을 고도화해 나가는 등 과수 무병화묘 보급 확대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