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4-09 10시 기준
확진환자
10423 명
격리해제
6973 명
사망
204 명
검사진행
15509 명
5℃
약간의 구름이 낀 하늘
미세먼지 46

전통시장 찾은 김정숙 "상인들, 긍정적으로 잘해줘서 좋다"

  • [데일리안] 입력 2020.02.18 15:34
  • 수정 2020.02.18 15:34
  • 고수정 기자 (ko0726@dailian.co.kr)

신종 코로나 사태 후 경제·민생 현장 첫 방문

과일·생강 등 구입…"정부에 믿음 줘서 고맙다"

김정숙 여사가 18일 오후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서울 중랑구 동원전통종합시장을 찾아 백남용 상인회장과 인사하고 있다. ⓒ뉴시스김정숙 여사가 18일 오후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서울 중랑구 동원전통종합시장을 찾아 백남용 상인회장과 인사하고 있다. ⓒ뉴시스

"상인분들이 긍정적으로 잘 해주셔서 마음이 좋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지역 시장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운데, 김정숙 여사가 18일 서울 중랑구의 동원전통종합시장을 찾아 상인들을 격려했다. 생강과 대파, 딸기 등을 구입하며 소비진작에 나섰다.


김 여사가 코로나19 사태 이후 경제·민생 현장을 찾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9일 충남 아산의 온양온천시장, 지난 12일에 남대문 시장을 방문할 때 김 여사는 동행하지 않았다.


김 여사의 이번 동원전통종합시장 방문은 문 대통령이 방역과 민생 경제 '투 트랙'에 주력한다면, 김 여사는 민생 경제 분야에서 '내조'하겠다는 취지로 읽힌다.


김 여사는 마스크를 쓴 채 시장 곳곳을 누볐다. 이연복·박준우 셰프가 동행했다. 김 여사는 상인과 시민들을 만나 "힘내시라" "정부에 대한 믿음 가져줘서 고맙다"고 격려했다.


이 곳에서 김 여사는 배와 딸기 등 과일을 3만5000원 어치, 대파 1만5000원치 등을 온누리상품권으로 구매하기도 했다. 또 생강청을 만들기 위한 생강 40kg과 꿀도 구입했다.


김 여사는 이어 시장 내 칼국수 식당에서 백남용 상인회장 등과 오찬을 함께했다. 해당 칼국수 식당은 코로나19 확진자가 다녀간 곳으로 알려졌다.


김 여사는 "(코로나19가 빨리) 진정되길 기대했는데 점점 세계적으로 퍼지면서 이런 일이 벌어져서 많은 생각을 했다"며 "사실은 시장 오고 가는 것이 죄송했다. 대통령 부인으로 있으니까 무슨 큰 일이 나도 다 내 죄 같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나라 사람들이 어떤 사람들인가. IMF도 극복하듯이 했는데 작년에 일본 수출 규제도 극복하면서 왔다"며 "국가도 할 수 있는 한 지원할 수 있는 건 하고, 위기인데 극복해서 잘하자"고 격려했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