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4-09 10시 기준
확진환자
10423 명
격리해제
6973 명
사망
204 명
검사진행
15509 명
10.4℃
맑음
미세먼지 61

황교안 "코로나 사태 급속 악화…중국 입국 제한 조치 확대해야"

  • [데일리안] 입력 2020.02.19 13:47
  • 수정 2020.02.19 15:16
  • 최현욱 기자 (hnk0720@naver.com)

"코로나19 사태 급격히 악화…걷잡을 수 없는 방역 대위기 염려

정부 초동 대응 실패 지적 안 할 수 없어…과할 정도 대응 말 뿐

입국 제한 확대해야…장기화 대비해 범국가적 방역체계 마련해야"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19일 코로나19(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의 국내 확진자가 15명 늘어난 것을 두고 중국 입국 제한 조치 확대를 검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황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우한 폐렴(코로나19) 사태가 급격히 악화되고 있다"며 "오늘 확진자가 15명 추가 발생해 국내 확진자가 46명으로 늘었다. 대구에서 10여명의 확진자가 한꺼번에 발생하고, 서울 성동구에서도 확진자가 나왔다"고 언급했다.


이어 황 대표는 "대구에서 대량 감염을 야기한 확진자는 방역망 밖에서 감염된 분들"이라며 "정말 걷잡을 수 없는 방역 대위기가 시작된 게 아닌지 염려스럽기 그지없다"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정부는 무엇을 하고 있느냐, 정부의 초동 대응 실패를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며 "정부는 국민들의 깊은 우려와 전문가들의 경고에도 불구하고 늑장 대응, 중국 눈치 보기 대응으로 일관했다. 과할 정도로 대응하겠다더니 전부 말뿐이었고 그 사이에 바이러스는 누구의 눈치도 보지 않고 방역망 밖으로 퍼져나가고 있었다"고 지적했다.


황 대표는 "정부는 이제라도 대한의사협회의 권고에 따라 중국 입국 제한 조치의 확대를 검토해야 할 것"이라며 "사태의 장기화에 대비해 범국가적 방역체계를 마련해야 한다. 통합당도 적극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