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4-07 10시 기준
확진환자
10331 명
격리해제
6694 명
사망
192 명
검사진행
20650 명
16.6℃
맑음
미세먼지 88

포스코케미칼-OCI, 고순도 과산화수소 합작법인 설립

  • [데일리안] 입력 2020.02.23 10:42
  • 수정 2020.02.23 10:42
  • 김희정 기자 (hjkim0510@dailian.co.kr)

반도체 필수 소재 공급…2022년 상업생산 예정


포스코케미칼 민경준 사장(왼쪽)이 지난 21일 서울 OCI 본사에서 OCI와 과산화수소 합작사 설립 계약을 체결하고 OCI 김택중 사장과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포스코케미칼포스코케미칼 민경준 사장(왼쪽)이 지난 21일 서울 OCI 본사에서 OCI와 과산화수소 합작사 설립 계약을 체결하고 OCI 김택중 사장과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포스코케미칼

포스코케미칼과 OCI가 반도체 생산 공정에 활용되는 초고순도 과산화수소 합작사를 설립한다. 석탄화학 분야 공통분모를 지닌 양사가 고부가가치 소재 사업을 위해 긴밀하게 협력해 성장을 모색한다는 전략이다.


포스코케미칼과 OCI는 21일 서울 OCI 본사에서 초고순도 과산화수소 생산을 위한 합작사 설립 계약을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합작사는 2020년 2분기에 설립될 예정으로 포스코케미칼이 51%, OCI가 49%의 지분으로 투자한다.


고순도 과산화수소는 철강공정 부산물인 코크스로 가스(Coke Oven Gas·COG)로부터 얻은 수소로 반도체·디스플레이 등 분야의 식각과 세척에 사용된다.


필수 멸균제로도 쓰이는 과산화수소는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에도 쓰이는 물질이다.


이번 합작사업을 통해 OCI는 고품질 원료를 안정적·경제적으로 확보하고, 현재 운영하는 과산화수소 사업의 경쟁력·지위를 더 높일 것으로 기대했다.


포스코케미칼 역시 철강공정 부산물을 원료로 화학제품을 생산해 부가가치를 극대화하고, 소재 사업 포트폴리오 강화를 통해 종합화학 분야로 사업확장을 본격화했다.


양사는 "주요 반도체 기업의 대규모 생산설비 증설로 초고순도 과산화수소 수요가 급증하는 시장 환경을 기회로 삼겠다"며 "국내 반도체 사업 공정에 필수 소재를 안정적으로 공급하기 위해 합작사를 설립한다"고 설명했다.


김택중 OCI 사장은 최근 실적발표 컨퍼런스콜에서 합작법인의 매출액은 500억원 이상으로 전망했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