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4-03 10시 기준
확진환자
10062 명
격리해제
6021 명
사망
174 명
검사진행
18908 명
5.8℃
맑음
미세먼지 76

‘코로나19 의심’ 김민아 기상캐스터·JTBC ‘아침&’ 뉴스팀, 전원 격리

  • [데일리안] 입력 2020.02.24 16:01
  • 수정 2020.02.24 16:02
  • 유명준 기자 (neocross@dailian.co.kr)

ⓒ김민아 인스타그램ⓒ김민아 인스타그램

김민아 기상캐스터가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의심 증세로 검사를 받고 자가 격리 중인 가운데, JTBC 측이 24일 아침뉴스 ‘아침&’ 결방 후 관계자 전원을 자가 격리 조치 했다.


게임 아나운서로도 활동 중인 김민아는 23일 서울 종로 롤파크 LCK아레나에서 진행된 2020 LCK 스프링 경기 중 발열 증세를 보여 병원으로 이동했다. 37.5도 이상의 체온이 감지될 경우 검진을 받아야 하는 수칙에 따라 병원을 찾았다.


성승헌 캐스터는 방송을 통해 “김민아 아나운서가 컨디션 난조로 조기 퇴근을 하게 됐다. 우려했던 부분은 아닌 것으로 보이지만 혹시 모르기 때문에 병원을 방문해 검진할 예정이다. 대부분 마스크를 쓰고 있지만 체크를 하고 있다. (1경기 인터뷰를 진행한) 선수들의 상태를 확인하고 있다”고 전했다.


김민아는 이날 인스타그램 계정을 통해 “37.5도를 조금 웃돌며 몸살 기운이 있었다. 걱정할만한 증상은 아니었고 가능성도 낮지만, 자의로 판단하면 안 된다는 생각으로 즉시 현장을 떠났다”며 “최선의 선택이었고, 지침대로 행동했다. 나로 인해 불안감을 느낀 분들에게 죄송하다. 내일(24일) 결과 공유하겠다”고 이야기했다.


JTBC ‘아침&’ 결방 후 ‘아는 형님’이 재방송됐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