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4-07 10시 기준
확진환자
10331 명
격리해제
6694 명
사망
192 명
검사진행
20650 명
16.6℃
맑음
미세먼지 88

[코로나19] 개학연기로 급식농산물 판매도 ‘비상사태’…대책은

  • [데일리안] 입력 2020.03.10 12:23
  • 수정 2020.03.10 12:20
  • 이소희 기자 (aswith@dailian.co.kr)

냉이·딸기·감자 등 제철 친환경농산물 판로 막혀 ‘울상’

정부·지자체·유통업체 협력 판로확보 및 판촉행사 추진

“추경에 농민은 없다”반발에 정부 “기금동원 최대 지원”


도시락 업체에서 송파구 관계자들이 급식 지원이 필요한 한부모·저소득층 아이들을 위해 도시락을 포장하고 있다. ⓒ뉴시스도시락 업체에서 송파구 관계자들이 급식 지원이 필요한 한부모·저소득층 아이들을 위해 도시락을 포장하고 있다. ⓒ뉴시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경제 전반이 어려운 가운데 초·중·고 개학 연기로 인해 학교급식을 책임져오던 농가에도 판로가 막히면서 비상이 걸렸다.


이에 정부와 지방자치단체, 유통업체가 협력해 판로확보 등 지원에 나섰다.


우선 친환경 인증농가에서 생산한 제철 농산물의 소비를 촉진하고 대형 유통점을 중심으로 판촉행사를 추진하고 있다.


주무 부처인 농림축산식품부는 학교급식용으로 출하가 중단된 친환경농산물 중 지역별로 출하 시기 조절이 어렵고 장기 저장이 곤란한 엽채류와 과채류 등 품목을 중심으로 소비활성화 방안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대표적으로 어려움에 빠진 지역품목은 경기도의 냉이·딸기, 울산의 딸기·파, 전남의 딸기, 전북의 엽채류 등이 대표적이다.


이에 따라 최근 코로나19 감염우려로 면역력을 높이기 위한 친환경 식자재의 수요가 늘어나고 있는 것을 활용해 농협·생협 및 유통업체 등과 협력, 친환경농산물의 소비확대를 유도키로 했다.


농협·이마트·홈플러스 등 대형유통업체에서는 친환경농산물 특판행사를 추진하고, 올가홀푸드·아이쿱생협 등 친환경 유통업체에서도 기존의 유통공급업체 외에 학교급식 공급업체의 제철 친환경농산물인 냉이·딸기·감자 등도 함께 판매할 계획이다.


또한 최근 문제가 되고 있는 청도 지역의 미나리 소비 확대를 위해 한돈자조금에서는 한돈 인증점 방문 시 삼겹살과 곁들일 수 있는 미나리 무료 제공 행사를 17일까지 전국 250개 매장에서 동시에 진행한다.


이와 함께 코로나 피해농가 친환경농산물 공동구매 캠페인도 진행된다.


먼저 중앙·지방 공무원, 농업관련기관·단체들을 대상으로 친환경 농산물꾸러미를 공동구매 형식으로 소비를 늘리고, 지자체에서도 긴급 판로확보가 필요한 학교 급식용 친환경농산물의 공동구매 캠페인을 시·도별로 추진해 친환경농산물의 소비 활성화에 나설 계획이다.


이미 전북, 제주 등에서는 도청과 도교육청 직원들을 대상으로 한 친환경농산물 공동구매 캠페인을 추진 중이다.


아울러 농식품부는 정부 예비비를 활용, 임산부 친환경농산물 지원 시범사업의 지원규모를 당초 4만5000명에서 8만명으로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코로나 피해농가 생산 친환경농산물 공동구매 캠페인 꾸러미 ⓒ농식품부코로나 피해농가 생산 친환경농산물 공동구매 캠페인 꾸러미 ⓒ농식품부

임산부 친환경농산물 지원사업은 임산부의 건강 증진, 친환경농산물 소비촉진 등 위해 2020년 임신 또는 출산한 임산부에 월 1~2회 친환경농산물 꾸러미(2~6만원 정도)를 배달하는 것으로, 연 48만원 한도에서 지원하고 있다.


이 같은 지원책에도 불구하고 실제 농민들과 농민단체들은 정부의 슈퍼추경 편성에 농업과 농민들을 배려한 대책과 지원안은 부족하다며 반발하고 있다.


농민단체들은 “농가비율이 총가구의 5.2%에 이르는데도 불구하고 이번 추경 예산 11조7000억원 중에 농업·농가·농민에 대한 예산은 단 한 푼도 편성되지 않았다”면서 “농민은 코로나19의 피해자가 아니라고 보는 것인가”라며 불만을 표출하며 국회 논의과정에서 대책을 포함해 줄 것을 요구하고 있다.


이들은 정부 대책이 일부품목 소비확대와 외식 소비 활성에 그치는 등 코로나19에 따른 농업·농가·농민의 피해가 확산되고 있는데도 이와 관련된 예산이 전혀 반영되고 있지 않다는 지적이다.


이에 농식품부는 코로나19 파급영향 최소화와 조기극복을 위해 화훼・외식・수출 등 주요 피해 분야에 대책을 세우고, 자체기금운용계획 변경 등을 통해 추가 필요 재원을 마련 중에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농식품부는 “정부 추경안에 농식품분야를 포함시키지 않은 것은 기금운용계획을 변경해 신속하게 피해 농가와 업체를 지원하는 것이 실효성이 높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라며 “5일 기획재정부와 농안기금운용계획변경 협의를 마쳤으며, 관련 사업 지원이 가능한 상황”이라고 해명했다.


또한 이번 추경안에 포함돼있는 고용유지지원, 피해점포 및 전통시장 회복 지원, 민생안정・소비여력 제고 등의 대책은 농업인들도 직・간접적으로 혜택을 누릴 수 있다는 설명을 덧붙였다.


하지만 농민들은 폭넓은 피해에도 지원이 특정품목에 그치고 있고, 학교급식에 납품해야 하는 친환경 재배 농가들의 피해도 급증하고 있는 만큼 농가들이 피해를 극복할 수 있는 대책과 그에 따른 비용도 추경에서 집행돼야 한다고 요구하고 있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