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9℃
온흐림
미세먼지 42

전체 · 2개월 전

하나금융, 디지털 전환 위해 전 직원에 코딩 교육

하나금융그룹은 31일 고객 중심 데이터 기반 정보회사로의 전환을 위한 전 임직원 '코딩교육'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교육은 임직원들의 디지털 마인드와 디지털 환경 적응력을 높이고자 시행된다. 그룹의 성공적인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Digital Transformation)을 위한 일이다.

코딩 교육 첫 단계로는 그룹사 전 임직원들을 대상으로 12월까지 스크래치를 활용한 코딩 기본교육을 실시한다. 스크래치는 간단한 게임, 애니메이션 등을 직접 만들고 온라인에서 공유할 수 있는 기초 코딩 프로그램이다. 게임을 하듯 코딩교육을 하면서 자연스럽게 논리적 사고와 컴퓨터를 활용한 문제해결 능력을 키울 수 있다.

여기에 그룹의 전 임원과 본부 부서장 전원을 시작으로 실제 모바일 어플리케이션 제작 툴인 '저스트인마인드(Justinmind)' 프로그램을 활용한 디지털 교육도 병행할 예정이다. 간단한 어플리케이션을 직접 만들어 봄으로써 디지털에 대한 이해도와 자신감을 높이고 부서 업무에 다양하게 적용하고 실무와 자연스럽게 연계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한준성 하나금융지주 그룹디지털총괄 부사장은 "디지털전환은 선택이 아닌 생존의 문제이며 디지털 역량은 IT부문 직원만이 아닌 전 금융인의 기본 역량이자 나의 일이라는 인식이 필요하다"며 "빠르게 변화하는 디지털 환경변화에 적응하고 이를 통해 손님께 디지털에 감성을 더한 더 좋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다양하고 체계적인 디지털 교육 프로그램들을 지속적으로 실행해 나갈 예정이다"고 말했다.

하나금융은 향후 디지털교육체계를 재구축하고 다양한 공통프로그램을 확대 운영하는 등 디지털 인재육성을 가속화한다는 방침이다. 디지털 고급 전문 인력 양성도 병행함으로써 전 직원의 디지털화를 위한 기반을 마련해 나갈 계획이다.
전체 · 2개월 전

국민은행 매거진 GOLD&WISE, 국제비즈니스대상 2개 부문 수상

KB국민은행은 최근 오스트리아 비엔나 안다즈 비엔나 호텔에서 열린 2019 국제비즈니스대상(IBA)에서 프리미엄 매거진 골드앤와이즈(GOLD&WISE0가 2개 부문에서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고 31일 밝혔다.
이번 시상에서 국민은행은 최우수 사보 부문에서 은상, 기타 출판물 부문에서 은상 등 2개 부문에서 수상했으며, IBA 총 10회 수상을 이어갔다. 『GOLD&WISE』는 주제의 지속성과 영속성, 수려한 이미지와 정갈한 레이아웃, 고객의 눈높이에 맞춘 금융정보 등으로 높은 평가를 받았다.

올해로 16회째를 맞는 IBA는 전 세계 기업과 조직이 한 해 동안 펼친 다양한 사업활동을 평가하는 시상식이다. 올해는 74개국에서 4000편이 출품됐으며, 전 세계 250여 명 각 분야 전문가들이 심사위원으로 참여했다.

GOLD&WISE는 2005년 창간한 문화 교양지로, 매월 초 국민은행 등 KB금융그룹 전 계열사 우수고객들에게 직접 전달된다. 이 매거진은 변치 않는 가치를 담는다는 기조 아래 우리 고유의 아름다움을 소개하는 한국의 미(美), 금융권 소식을 비롯한 경제 정보를 담는 KB 브리핑 등 장기 연재 칼럼으로 고객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고 있다.

특히 매년 독자엽서를 통해 600개 이상의 피드백을 받고 있으며, 독자의 관심을 반영해 한국 고유의 멋을 담을 수 있는 주제를 발굴해왔다. 이를 통해 종이 매거진만의 온도와 질감뿐 아니라 미려한 글과 수려한 사진으로 고객의 일상에 차분한 쉼과 여유를 선사하고 있다.

국민은행 관계자는 "GOLD&WISE는 한국 고유의 고귀한 삶의 지혜와 우수고객의 눈높이에 맞은 금융 정보, 품격 있는 교양과 지식 등을 전하며 프리미엄 고객 매거진의 역할을 훌륭히 해내고 있다"며 "앞으로도 변함없이 품격 있는 정보와 다채로운 문화예술 소식을 전하며 여유로운 삶의 동반자가 되겠다"고 말했다.
전체 · 2개월 전

송유관공사, 최첨단 장비 활용 ‘기름도둑 제로’ 가시화

대한송유관공사의 ‘기름도둑 근절 활동’ 성과가 가시화되고 있다.
송유관공사는 자체 개발한 누유감지시스템인 ‘d-POLIS’ 고도화를 진행하고, 첨단 장비를 활용한 사전 도유 발견 역량을 강화하면서 도유범 검거율이 증가하는 성과를 달성하고 있다고 31일 밝혔다.

앞서 송유관공사는 지난해 첨단 감시장비와 과학 탐지기법을 적용한 도유(盜油)근절 계획을 발표하고 ‘도유 Zero화’를 선언한 바 있다.

초기형 d-POLIS는 송유관 압력 변화를 측정해 누유 여부를 탐지할 수 있는 시스템으로 개발됐으나, 압력변화 요인이 다양해 탐측에 어려움이 있었다. 이에 도유 시 발생하는 누유의 특성과 각종 변화 값 분석 등 정밀도 향상을 위해 연구를 지속했으며, 3차 성능 개선을 통해 현재는 송유관의 압력뿐 아니라 유량‧온도‧비중 등의 변화가 자동으로 분석돼 도유 지점을 더욱 정밀하게 탐지할 수 있게 됐다.

또 이동식 감지 기능이 추가되면서 실시간 탐측 및 장소 제한 없이 모니터링이 가능한 모바일 d-POLIS를 구축했다. 이 시스템은 세계최초 개발, 상용화된 기술로 정밀성과 활용성을 인정 받아 특허로 출원되는 등 d-POLIS 관련 특허만 10건에 달한다.

아울러 첨단장비인 PDMS를 통해 배관 표면에 도유 장치 설치 등 파손 시도를 감지해 손상 위치를 탐측하는 등 d-POLIS와 함께 다중 감시체계를 운영하고 있다.

송유관공사 관계자는 “기술 고도화와 함께 감시 인력을 활용한 예방체계도 상시 가동 중으로 도유 취약 지역은 특수장비인 ‘PCM’을 이용해 배관 표면의 피복손상 여부를 도보로 탐측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CCTV 감시체계 구축과 함께 야간에는 열화상 카메라를 이용해 관로 주변을 세밀하게 점검하고 공휴일에는 특별 순찰조를 운영하는 등 촘촘한 감시망을 운영 중이다”고 덧붙였다.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