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12월 06일 14:54:10

이인영 최후통첩 “오늘 저녁까지 기다리겠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상임위 간사단 연석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이 원내대표는 “오늘 본회의에 검찰개혁 법안이 자동부의된다. 패스트 트랙으로 지정된 모든 개혁법안의 본회의 부의가 완료돼 이제 실행만 남았다”고 밝히며 “바른미래당 제안대로 한국당의 필리버스터 철회 후 주요 민생법안에 대한 원포인트 본회의를 개최하는 것을 수용했다. 아직도 한국당은 필리버스터를 움켜쥔 채 응답을 안 하고 있다. 오늘 저녁까지 기다리겠다. 어린이 교통안전법, 유치원 3법, 데이터 3법 처리에 응하길 바란다. 이것이 한국당에 건네는 마지막 제안”이라고 말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