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5-26 10시 기준
확진환자
11225 명
격리해제
10275 명
사망
269 명
검사진행
22044 명
12.5℃
구름조금
미세먼지 16

[코로나19] 정세균 '사회적 거리두기' 고삐…"4월 5일까지 모든 행정력 동원"

  • [데일리안] 입력 2020.03.24 09:53
  • 수정 2020.03.24 09:53
  • 고수정 기자 (ko0726@dailian.co.kr)

"확실히 참여 안하면 학교 돌려보내기 기약 못해" 읍소

해외 재유입 차단 관련 관계부처에 검사 개선안 마련 당부

정세균 국무총리. (자료사진)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정세균 국무총리. (자료사진)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가 24일 4월 6일 유치원과 초·중·고교 개학과 관련해 "4월 5일까지 정부는 모든 행정력을 동원해서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의 실천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한 사람의 방심이 다른 누군가에게는 회복할 수 없는 상처를 입히고, 공동체를 무너뜨릴 수도 있다"며 이 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대부분의 국민이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에 적극 참여하고 있지만, 조심스레 봄 햇살을 즐기시는 걸 넘어 꽃 구경에 인파가 몰리고, 클럽행을 계획하는 젊은 분들도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40대 이하 환자의 치명률이 걱정했던 것보다 낮은 것도 경각심을 늦춘 것으로 생각된다"고 우려했다.


이어 "모두가 (사회적 거리두기에) 확실히 참여하지 않으면 언제 우리 아이들을 학교로 돌려보낼 수 있을지 기약할 수 없다"며 "세계보건기구(WHO) 사무총장은 '당신이 어디를 가느냐가 다른 사람의 삶과 죽음을 가를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우리 아이들을 위해서, 그리고 우리 공동체와 대한민국의 안전을 위해서 국민 여러분의 적극적인 협조를 다시 한번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더불어 정 총리는 코로나19의 해외 재유입 차단을 위해 22일 0시부터 유럽발 입국자에 대한 전수검사가 시작됐다는 것을 언급하며, "유럽발 입국자의 90%가 귀국하는 우리 국민이다. 코로나19로부터 대한민국을 지키기 위한 조치일뿐 아니라, 해외에서 돌아오는 우리 국민을 위한 것이기도 하다"고 강조했다.


이는 유럽 등 해외에서의 입국을 둘러싼 갑론을박이 치열하게 진행되는 것을 의식한 발언으로 읽힌다.


정 총리는 "이틀간 2300여명의 유럽 입국자들을 임시시설에 수용하고 검사하는 과정이 원활하지만은 않았던 것으로 알고 있다"며 관계부처에 개선안 마련을 당부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