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5-28 10시 기준
확진환자
11344 명
격리해제
10340 명
사망
269 명
검사진행
22370 명
22.8℃
구름조금
미세먼지 22

‘시무라 켄 사망’ 확정해도 불안한 도쿄올림픽

  • [데일리안] 입력 2020.03.31 09:01
  • 수정 2020.03.31 09:01
  • 김평호 기자 (kimrard16@dailian.co.kr)

도쿄올림픽 성화 주자였던 유명 개그맨 시무라 켄 사망

외신 “너무 섣부른 결정”…재연기 가능성 제기

시무라 켄. ⓒ 뉴시스시무라 켄. ⓒ 뉴시스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인해 올해 개최 예정이던 도쿄올림픽이 1년 연기됐지만 불안감은 여전하다.


NHK는 30일(이하 한국시각) 도쿄도 관계자의 발언을 인용해 도쿄도, 대회조직위원회, 일본 정부가 국제올림픽위원회(IOC)와 1년 정도 연기하기로 한 2020도쿄올림픽 일정을 내년 7월 23일 개막해 8월 8일 폐막하는 것으로 합의했다고 보도했다.


또 패럴림픽은 내년 8월 24일 막을 올려 9월 5일까지 이어진다.


개막 연기가 결정된 지 1주일도 채 되지 않아 빠른 의사 결정이 이뤄졌다. 전 세계적인 코로나19의 확산으로 주요국들이 올해 7월 올림픽이 열릴 경우 잇따른 불참을 선언했고, 연기설이 힘을 얻기 시작했다.


일본의 아베 신조 총리는 결국 지난 24일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과의 전화회담에서 '1년 정도' 연기를 제안했고, 바흐 위원장이 이를 수용했다.


하지만 1년 뒤 열리게 된 도쿄올림픽을 바라보는 시선은 여전히 불안하다.


조직위의 도쿄올림픽 연기 발표와 동시에 일본 내 확진자는 기다렸다는 듯이 급증하고 있다.


지난 29일에는 2020 도쿄올림픽 성화 주자였던 유명 개그맨 시무라 켄이 코로나19에 의한 페렴으로 사망하면서 열도는 충격에 빠진 모습이다.


일부 외신은 전 세계적으로 코로나19가 완벽히 종식되지 않은 상황 속에서 “너무 섣부른 결정”이라며 재연기 가능성까지 제기하고 있는 실정이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