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5-25 10시 기준
확진환자
11206 명
격리해제
10226 명
사망
267 명
검사진행
19089 명
19.1℃
튼구름
미세먼지 49

국토부 “데이터 공유사업으로 본격 시동”

  • [데일리안] 입력 2020.03.31 11:00
  • 수정 2020.03.31 10:00
  • 김희정 기자 (hjkim0510@dailian.co.kr)

데이터 공유로 신사업 모델 창출 유도

ⓒ국토교통부ⓒ국토교통부

국토교통부는 자율주행시스템에 탑재되는 인공지능(AI) 향상에 필요한 주행 데이터 축적을 가속화하고, 자율차 상용화 시대에 걸맞은 빅데이터를 구축할 수 있는 데이터 공유 사업을 본격화한다고 31일 밝혔다.


자율주행 기술 개발에는 데이터의 축적이 필수적으로 요구되나 기업·대학 등이 개별적으로 데이터 확보에 매진하면 산학연의 시너지 창출이 어려워짐은 물론, 확보되는 데이터의 양도 부족해질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돼 왔다.


이에 국토부는 자율차 산업에 투자하고 있는 30여 개의 기업·대학·연구소 등이 한데 모여 데이터를 나누고 협력할 수 있도록 데이터 공유 협의체를 구성했으며, 그 데이터를 공유하기 위한 데이터 공유센터를 한국교통안전공단 K-City 내에 구축(2018년 12월)한 바 있다.


1년간의 운영 경험을 바탕으로, 국토부는 협의체에 참여하는 기관을 늘리고 공유 대상이 되는 데이터의 규모를 확대하는 등 데이터 공유사업을 내실화하여 자율주행을 위한 빅데이터를 만들어나갈 예정이다.


이를 위해 국토부는 산학연의 협의체 참여를 독려하기 위한 홍보를 지속하는 동시에, 지자체와 협의를 통해 전국 도로에 대한 주행 데이터를 공유하는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 수집한 주행 데이터를 AI가 학습할 수 있는 형태로 가공·공유하는 작업도 추진한다.


또한, 주행 데이터 수집을 위해 3억4000만원을 투자해 제작한 1대의 차량 및 데이터 공유 협의체에 참가한 현대자동차가 제공한 1대의 차량 등 총 2대의 데이터 수집차량을 4월 1일부터 무상으로 대여하는 사업을 실시할 계획이다.


김상석 국토부 자동차관리관은 “자율차 시장에서의 경쟁력을 갖추기 위해서는 데이터 저변을 확대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기 때문에 앞으로도 데이터 공유사업을 지속적으로 확대·발전시켜나가겠다”고 밝혔다.


이어 “데이터 수집차량 대여사업 등을 계기로 더 많은 기관들이 데이터 공유 사업에 관심을 가지게 되어 협의체 참여 및 상호 협력이 늘어나기를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