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5-28 10시 기준
확진환자
11344 명
격리해제
10340 명
사망
269 명
검사진행
22370 명
15.5℃
박무
미세먼지 29

[코로나19] 초유의 온라인 개학 현실화…수능 연기‧유치원 무기한 휴원

  • [데일리안] 입력 2020.03.31 16:10
  • 수정 2020.03.31 17:09
  • 강현태 기자 (trustme@dailian.co.kr)

보건당국‧전문가·국민 모두 오프라인 개학 반대

오프라인 등교일은 미정…온라인‧오프라인 수업 병행 검토

구체적 대입 일정은 4월 중 발표하기로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자료사진).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자료사진).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

코로나19 여파로 초유의 온라인 개학이 현실화했다. 수능 일정도 사상 처음 2주 미뤄졌다.


31일 교육부는 유치원을 제외한 일선 초‧중‧고등학교의 온라인 개학을 단계적으로 실시하기로 했다. 유치원은 오프라인 등교가 시작될 때까지 무기한 휴업하기로 했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이날 브리핑에서 "교육부는 오늘 중대본과의 회의를 통해 개학 방식과 시점에 대해 최종 결정했다"며 "오는 4월 9일부터 단계적으로 유치원을 제외한 전국 모든 초·중·고등학교에서 처음으로 온라인 개학 방식을 도입해 2020학년도 신학기를 시작하겠다"고 밝혔다.


온라인 개학은 오는 4월 9일 고등학교‧중학교 3학년생부터 시작된다. 1·2학년 중고생과 고학년 초등학생은 4월 16일에, 초등학교 저학년생은 4월 20일부터 온라인을 통해 학사일정을 시작한다.


온라인 개학 일정은 당초 교육부가 예고했던 개학일(6일)보다 3일 늦춰졌다. 교육부 관계자는 "개학일을 31일에 발표하면 6일까지 1주일도 안 남는다"며 일선 학교들의 준비기간을 고려해 개학일을 3일 늦췄다고 밝혔다.


유 부총리는 "보건 당국과 감염병 예방전문가 그리고 일반 국민 여러분의 의견은 모두 4월 6일 개학이 어렵다는 것이 중론이었다"며 "교육부가 의뢰한 여론조사 결과, '4월 6일 개학이 안 된다'는 의견이 72%, '4월 6일 온라인 개학 방식을 찬성한다'는 의견이 66%였다"고 말했다.


교육부는 '오프라인 등교'에 대해선 향후 추세를 감안해 종합적으로 판단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다만 오프라인 수업은 시행되더라도 코로나19 예방차원에서 상당기간 온라인 수업과 병행해 진행될 전망이다.


유 부총리는 오프라인 등교일의 구체적 시점에 대해선 예단할 수 없다면서도 "4월 20일 초등학교 저학년까지 온라인 개학이 된 이후에 감염병 확산 추세나 종합적인 상황들을 판단해서 온라인 수업과 등교 수업 병행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모든 학년이 일시에 등교하는 것이 아니라 학교별·학년별·학급별로 (나누어) 등교·출석해 오프라인 수업과 온라인 수업을 병행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면서 "실시간 쌍방향 수업 외에도 과제 제시형, 콘텐츠 제시형(EBS 동영상) 등을 원격수업으로 인정한다"고 밝혔다.


수능일 12월 3일로 확정…구체적 일정은 4월 중 발표


교육부는 이날 수능 일정 연기 방침과 소외계층 학생을 위한 지원 방안도 밝혔다.


유 부총리는 "장기간의 고교 개학연기와 학사일정 변경에 따른 수험생과 교육현장의 어려움을 완화하기 위해 2021학년도 대학 입시일정을 조정했다"며 "대학수학능력시험은 기존 일정보다 2주 연기한 '2020년 12월 3일 목요일'에 시행하고, 수시학생부 작성마감일도 '2020년 9월 16일 수요일'로 조정했다"고 말했다.


구체적인 대입 전형일정은 한국대학교육협의회(대교협)·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전문대교협)와의 협의를 거쳐 4월 중 안내하기로 했다.


아울러 유 부총리는 "소외계층 학생들을 위해 스마트기기 및 인터넷 지원을 금주부터 단계적으로 시행하겠다"며 "학교의 원격교육 인프라를 점검하고 교사연수를 지속적으로 확대하는 한편, 원격교육 시범학교의 우수 사례를 모든 학교에 확산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