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5-28 10시 기준
확진환자
11344 명
격리해제
10340 명
사망
269 명
검사진행
22370 명
22.8℃
구름조금
미세먼지 22

현대캐피탈, 차량사진 자동인식 시스템 구축…"대출심사 활용"

  • [데일리안] 입력 2020.04.06 11:04
  • 수정 2020.04.06 11:31
  • 배근미 기자 (athena3507@dailian.co.kr)

차량 이미지를 데이터화해 위조 여부를 정확하게 판독

19만장 학습 통해 470여개 차종 97% 정확도로 인식


현대캐피탈이 인공지능 기술을 활용한 ‘자동차 이미지 판독 시스템’을 출시했다. ⓒ현대캐피탈현대캐피탈이 인공지능 기술을 활용한 ‘자동차 이미지 판독 시스템’을 출시했다. ⓒ현대캐피탈

현대캐피탈이 인공지능 기술을 활용한 ‘자동차 이미지 판독 시스템’을 출시했다. 이번 시스템 도입을 통해 중고차 담보 대출 프로세스에 적용해 심사 정확도가 획기적으로 개선될 전망이다.


6일 현대캐피탈에 따르면 ‘자동차 이미지 판독 시스템’은 다양한 차량의 이미지(사진, 웹사이트 화면 등)를 머신러닝 기반의 알고리즘 기술을 통해 데이터로 판독해 내는 솔루션이다. 이 시스템을 통하면 차량의 이미지를 실시간으로 판독해 브랜드, 차종, 색상, 번호판 등을 데이터화 하고, 차량의 파손 여부와 사진 조작도 찾아낼 수 있다.


현대캐피탈은 시스템 구축 과정에서 국내에 판매 중인 차량 이미지 총 19만장을 학습 데이터로 활용해 인공지능이 차량 번호판 위치, 차량 색상 등의 비교 검증을 통해 위조 여부를 정확히 판독하도록 했다. 오랜 시간의 학습을 거친 덕분에 총 470여개 차종을 97% 이상의 정확도로 인식해 낸다.


현대캐피탈은 이번 시스템 구축으로 대출 심사와 차량 검수 단계를 자동화 해 정확성을 높이고 프로세스를 개선했다. 대출 사기 및 검수 과정에서의 오류 가능성도 근본적으로 차단하는 효과도 기대된다.


현대캐피탈 관계자는 “다양한 디지털 기술 접목을 통해 업계 최초로 차량 외형 이미지를 데이터화 해 대출 심사 과정에서 활용할 수 있게 되었다.”며, “지속적인 학습 과정을 통해 심사 정확도를 높이고 누적된 데이터를 기반으로 다양한 분석 자원으로도 활용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