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5-28 10시 기준
확진환자
11344 명
격리해제
10340 명
사망
269 명
검사진행
22370 명
23.1℃
구름조금
미세먼지 20

올해 국내 판매 스마트폰 2대 중 1대는 5G폰...총 840만대

  • [데일리안] 입력 2020.04.09 14:10
  • 수정 2020.04.09 14:10
  • 이홍석 기자 (redstone@dailian.co.kr)

카운터포인트리서치 "올해 국내 5G 모델 총 13종 출시 예정"

국내 분기별 5G 스마트폰 판매량 추이 및 비중.(출처: 5G 출하량 전망 보고서)ⓒ카운터포인트리서치국내 분기별 5G 스마트폰 판매량 추이 및 비중.(출처: 5G 출하량 전망 보고서)ⓒ카운터포인트리서치

올해 국내 판매 스마트폰 2대 중 1대는 5세대 이동통신(5G) 스마트폰이 될 것이라는 전망이 제기됐다.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는 9일 '5G 스마트폰 출하량 전망보고서'를 통해 올해 5G 폰의 총 판매량은 840만대로 전체 스마트폰 예상 판매량의 48%에 달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는 지난해 5G 스마트폰 판매 비중 28%에서 20%포인트나 증가한 수치다. 올해 글로벌 시장에서 5G의 비중은 4%에 불과하고 미국과 중국에서 각각 26%와 36%로 예상되는 점을 감안하면 국내에서의 비중은 상당히 높은 것이라고 카운터포인트리서치는 분석했다.


이는 올해 출시되는 5G 폰 모델이 증가하는 것과도 연관된다. 지난해에는 삼성전자와 LG전자를 중심으로 7종의 5G 모델이 출시됐지만 올해에는 13종의 5G 모델이 국내 시장에 출시될 것으로 예상된다.


삼성전자와 LG전자는 새롭게 출시하는 전략 제품들을 모두 5G 모델로 내놓고 여기에 중저가폰 라인업으로까지 5G를 확대할 계획이어서 5G 성장세는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


삼성전자는 상반기에 출시하는 A71과 A51의 중저가 모델에도 5G를 탑재하고 하반기에는 A91 5G를 출시할 예정이다. 특히 삼성전자는 스마트폰 제조사 가운데 처음으로 5G 스마트폰인 갤럭시 S10 5G를 출시했고 지난해 글로벌 5G 스마트폰 출하량의 39%를 차지하며 5G 시장에서도 1위를 차지했다.


LG전자는 상반기에 전략 모델을 5G 모델로 출시할 것으로 보이며 하반기에는 Q시리즈에서 1~2종에 5G를 적용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카운터포인트리서치는 전망했다. 또 하반기에는 애플이 처음으로 5G 모델을 출시할 예정이다.


다만 전 세계적으로 확대 추세에 있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5G 시장 확대에 영향을 줄 가능성이 있다고 카운터포인트리서치는 분석했다. 특히 상반기 스마트폰 판매량이 큰 폭으로 감소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하반기 수요가 얼마나 빠르게 회복될지가 관건이라는 설명이다.


다만 5G 스마트폰의 경우에는 제조사와 통신사가 적극적으로 나설 수밖에 없는 상황이어서 코로나19로부터 받는 영향이 상대적으로 적을 것으로 예상됐다.


임수정 카운터포인트리서치 연구원은 "5G 스마트폰의 경우에는 시장 선점을 위해 제조사와 통신사가 적극적으로 나설 수 밖에 없는 상황"이라며 "특히 하반기에는 애플의 첫 5G 아이폰에 대한 기대가 커 코로나19로 받는 영향이 다른 소비재에 비해 상대적으로 적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