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10-29 00시 기준
확진환자
26271 명
격리해제
24168 명
사망
462 명
검사진행
26148 명
7.4℃
튼구름
미세먼지 51

철도공사·수자원공사 등 21개 기관, 지역인재 뽑는다

  • [데일리안] 입력 2020.05.27 16:00
  • 수정 2020.05.27 10:21
  • 김희정 기자 (hjkim0510@dailian.co.kr)

27일, 지역인재 의무채용 대상 기관 확대안 균형위 심의·확정

ⓒ국토교통부ⓒ국토교통부


국토교통부는 ‘지역인재 의무채용 대상 기관 확대안’이 27일 제23차 국가균형발전위원회(이하 ‘균형위’) 본회의 의결을 거쳐 최종 확정됐다고 밝혔다.


국토부는 그간 지역인재 의무채용 기관을 확대할 수 있도록 관계 법령을 개정하고, 모든 중앙 부처들과 신규 대상 기관을 협의해 왔으며, 그 결과를 이번 심의안에 담았다고 설명했다.


이번 균형위 의결을 통해 확정된 지역인재 의무채용 신규 대상기관은 총 21개 기관이다. 수도권에서 지방으로 이전한 공공기관 15개와, 수도권에 소재하거나 했었던 기관의 업무를 승계하거나 이관받아 현재 지방에 있는 기관 6개다.


ⓒ국토교통부ⓒ국토교통부
ⓒ국토교통부ⓒ국토교통부

신규 대상 기관은 현재 지역인재 의무채용 비율과 동일한 체계를 따르게 되나, 기존 대상 기관과 시행시기의 차이가 있어 연도별 의무채용 비율은 다르게 적용하게 된다. 올해는 18% 적용한다.


이번 개정안은 다음달 1일(잠정) 관보 고시 이후 채용공고를 하는 공공기관부터 적용을 받게 되며, 최초 적용 기관은 내달 10일 채용공고 예정인 한국조폐공사가 될 전망이다.


이대섭 국토부 혁신도시정책총괄과장은 “이번 지역인재 의무채용 대상 기관 확대를 통해 그간 제도의 사각지대에 있었던 대전지역 학생들도 혜택을 받는 것은 물론, 보다 많은 지역 청년들이 지방에 정착하는 데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이어 “앞으로는 개방형 강의실(오픈 캠퍼스) 확대, 지역인재 인턴 도입등 공공기관과 지방대학 간 연계를 통한 지역인재 양성에도 힘을 쏟을 계획이다”라고 덧붙였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