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7-12 00시 기준
확진환자
13417 명
격리해제
12178 명
사망
289 명
검사진행
21830 명
26.1℃
온흐림
미세먼지 12

'사회적 거리두기'로 복귀할까?…49일 만에 신규환자 40명대

  • [데일리안] 입력 2020.05.27 13:49
  • 수정 2020.05.27 14:53
  • 강현태 기자 (trustme@dailian.co.kr)

쿠팡 물류센터 관련 환자 36명

부천 이어 광명 물류센터에서도 환자 발생

부천시장 "사회적 거리두기 체제로 전환"

코로나19 사태로 미뤄진 초등학교 등교수업이 재개된 27일 오전 서울 성북구 월곡초등학교에서 마스크를 착용한 1, 2학년 학생들이 등교를 하고 있다.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코로나19 사태로 미뤄진 초등학교 등교수업이 재개된 27일 오전 서울 성북구 월곡초등학교에서 마스크를 착용한 1, 2학년 학생들이 등교를 하고 있다.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국내 코로나19 신규환자가 49일 만에 40명대를 기록했다. 이태원 집단감염 여파가 지속되는 가운데 '쿠팡 물류센터'가 새로운 집단감염지로 부상한 영향으로 풀이된다.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총괄조정관은 27일 브리핑에서 "물류센터와 관련해 오늘 아침 9시까지 총 36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며 "이후 확진자가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전날 경기도 부천시가 지역 내 쿠팡 물류센터 직원 및 관계자 3626명에 대한 진단검사 계획을 밝힌 상황에서 이날 오전 경기 광명 소재 쿠팡 물류센터에서도 확진자가 발생해 당분간 관련 환자는 꾸준히 늘어날 전망이다.


앞서 방역 당국이 '생활 속 거리두기' 관련 주요 지표로 △일별 신규환자 50명 미만 △감염경로 불분명 사례 5% 미만 △방역망 관리비율 80% 이상 등을 제시한 만큼, 향후 확산세가 가팔라질 경우 '사회적 거리두기'로의 복귀를 염두에 둬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실제로 장덕천 부천시장은 이날 자신의 소셜미디어 계정을 통해 "쿠팡 부천물류센터 상황이 녹록지 않다"며 "부천시는 사회적 거리 두기 체제로 돌아간다"고 밝혔다.


김 총괄조정관은 이와 관련해 "행정명령, 행정조치의 주체로서 기초단체와 광역단체가 감염병예방법에 따른 필요한 조치를 취할 수 있다"고 말했다. 방역 당국 차원에서의 사회적 거리두기 체제 전환에 대해선 언급하지 않았다.


현재까지 방역 당국이 제시한 생활 속 거리두기 지표 중 '경고등'이 들어온 지표는 하나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전날 최근 2주(5월 12∼26일) 간 확진 판정을 받은 270명 중 감염경로를 알 수 없는 환자가 7%라고 밝힌 바 있다.


다만 신규환자 발생 규모와 양상을 보면 향후 다른 지표 역시 안심할 수 없다는 평가다.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신규환자의 90%(36명)는 서울‧경기‧인천 등 수도권에서 발생했다. 서울 지역 환자가 19명으로 가장 많았고, △인천 11명 △경기 6명 등의 순이었다. 그 밖의 환자 4명은 △대구 3명 △검역 1명으로 조사됐다.


수도권 신규환자 36명 중 35명이 지역감염 사례로 파악된 가운데 이날 오전 기준 인천시에서만 최소 10명의 물류센터 관련 신규 환자가 확인돼 방역 당국이 긴장하는 분위기다. 해당 물류센터가 수도권 배송을 담당하는 직원 및 일용직 근로자들이 물건을 할당받아 수도권 각 지역 배송에 나서는 '물류 허브'라는 점에서 N차 전파 우려도 커지고 있다.


정기석 한림대성심병원 호흡기내과 교수는 "신규환자가 50명 이내로 유지된다면 생활 방역 체계가 그대로 유지돼도 괜찮다"면서도 "감염경로 불분명 수치는 매우 중요하다. 높으면 높을수록 지역사회에 (바이러스가) 깊이 들어가 있다는 증거"라고 말했다.


등교 연기, 전국에서 속출


한편 수도권 확산 여파로 이날 고2 이하 학생 237만 명의 등교 일정에도 차질이 빚어졌다. 물류센터 집단감염의 직격탄을 맞은 부천시는 고3을 제외한 전 학년의 등교를 연기하고 원격 수업을 진행키로 했다.


대구 수성구 오성고등학교에선 이날 오전 고3 학생 1명이 확진 판정을 받아 인근 △남산고 △시지고 △능인고 △중앙고 등 5개 학교의 등교가 중지됐다. 해당 학생이 최근 마스크를 착용하고 교내 생활을 했지만, 하교 후 다른 학교 학생과 접촉한 이력이 있어 추가 전파 가능성이 있다는 평가다.


최근 확진자가 발생한 서울·경북 등에서도 등교 연기 사례가 잇따랐다. 이날 전국 450여개 학교가 등교를 무더기 연기한 것으로 파악된 가운데 교육 당국은 확진자 발생 시 학교장 재량으로 등교 중지를 결정할 수 있도록 재량권을 부여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