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7-12 00시 기준
확진환자
13417 명
격리해제
12178 명
사망
289 명
검사진행
21830 명
26.1℃
구름조금
미세먼지 12

한상혁 방통위원장 “코로나19 이후 방송통신 환경변화 대응”

  • [데일리안] 입력 2020.05.28 14:00
  • 수정 2020.05.28 12:15
  • 김은경 기자 (ek@dailian.co.kr)

대·중소 사업자간 상생 생태계 구축 강조

28일 방송통신 업계 실무자들과 현장대화

한상혁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자료사진)ⓒ데일리안 홍금표 기자한상혁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자료사진)ⓒ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한상혁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은 28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방송통신 환경변화에 맞게 대·중소 사업자간 상생과 이용자 후생을 위한 건강한 방송통신 생태계 구축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 위원장은 이날 서울 마곡동 LG 사이언스파크에서 방송통신 콘텐츠 활성화 등을 위한 업계의 의견을 청취하기 위해 통신사,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증강현실(AR), 가상현실(VR) 등의 방송통신 관계자들과 정책현장 대화를 가졌다.


이번 간담회에서는 방송통신 정책 현장의 생생한 목소리를 듣기 위해 그간 각 분야 대표자나 전문가 중심의 대화에서 벗어나 현장 실무자들과 소통하며 “휴(休), 코로나19 이후 변화를 論하다”라는 주제로 코로나19 이후 방송통신 발전방향과 현장의 애로사항 등에 대한 폭넓은 의견을 공유했다.


또한 ▲개인정보 관련 규제 완화와 기준 명확화 ▲OTT 등 인터넷동영상 시장 확대에 따른 통합시청률 도입 ▲AR·VR 생태계 선순환 구조를 구축하기 위한 통신사와 제작사간 협력방안 ▲OTT 무료시청 후 유료 전환 시 준수해야할 기준 마련 등 산업 활성화와 이용자 보호를 위한 다양한 정책개선 사항도 논의됐다.


한 위원장은 “한국의 방송통신은 해외에서도 인정할 정도로 코로나19를 대응하는데 큰 역할을 했다”며 “방송통신 실무자들의 헌신으로 우리나라가 세계 최고 수준의 방송통신 경쟁력을 확보하게 됐다”고 감사를 표했다.


이어 “그간 방송통신 콘텐츠 제작과 유통 현장에서 쌓아온 실무자들의 노하우와 열정이 국내 방송통신 산업에 활력이 될 수 있도록 큰 역할을 해 달라”고 당부했다.


방통위는 이번 방송통신 콘텐츠 관련 정책현장 대화를 시작으로 다양한 방송통신 현장의 의견수렴을 위해 실무자 중심의 정책현장 대화를 이어갈 계획이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