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7-12 00시 기준
확진환자
13417 명
격리해제
12178 명
사망
289 명
검사진행
21830 명
26.1℃
온흐림
미세먼지 12

목동 학원가 비상… 양정고 학생 가족 코로나19 확진

  • [데일리안] 입력 2020.05.31 10:35
  • 수정 2020.05.31 10:36
  • 이은정 기자 (eu@dailian.co.kr)

서울 양천구 목동에 있는 양정고 학생 가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목동 학원가에도 비상이 걸렸다.(자료사진)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서울 양천구 목동에 있는 양정고 학생 가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목동 학원가에도 비상이 걸렸다.(자료사진)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서울 양천구 목동에 있는 양정고 학생 가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목동 학원가에도 비상이 걸렸다.


31일 서울시교육청 등에 따르면 양정고 2학년 A군의 누나가 전날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격리치료병원으로 이송됐다. A군은 검사 결과 음성으로 코로나19에 감염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A군 누나의 확진 판정이 나오면서 A군이 다니는 양정고와 목동 학원들은 학생들을 돌려보내거나 대책 회의를 열었다.


그동안 A군은 목동에 있는 유명 국·영·수 보습학원 여러 곳에 다닌 것으로 알려졌다. 목동 지역 학원들은 전날 A군 누나 확진 결과가 나오자 학원생들을 돌려보내고 문을 닫았다.


A군은 고2 학생이라서 지난 27일부터 학교에도 나가 수업을 받았다. 교육당국은 학원이나 학교를 중심으로 한 코로나19 확산 가능성에 촉각을 세우고 있다.


앞서 지난 28일에는 서울 여의도에 있는 '연세나로' 학원에서 강사와 수강생 2명 등 확진자 3명이 발생한 바 있다.


교육부는 학원을 통한 코로나19 감염 확산이 우려됨에 따라 시도교육청 및 지방자치단체 등과 공동으로 학원 방역실태 점검에 나섰다. 또한 방역 수칙을 어긴 학원 등에 대해서는 시정명령, 집합금지 명령을 내리기로 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