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8-15 00시 기준
확진환자
15039 명
격리해제
13901 명
사망
305 명
검사진행
21618 명
27℃
온흐림
미세먼지 40

옵티머스자산운용, 펀드 5000억원 환매중단…돌려막기 논란 재점화

  • [데일리안] 입력 2020.06.18 19:13
  • 수정 2020.06.18 19:13
  • 김민석 기자 (kms101@dailian.co.kr)

부실채권에 투자하고 뒤로 돈 빼돌려…증권사도 피해입을 듯

옵티머스자산운용 CI ⓒ옵티머스자산운용옵티머스자산운용 CI ⓒ옵티머스자산운용

대체투자 운용사인 옵티머스자산운용이 판매했던 5000억원 규모 펀드의 환매가 중단됐다. 투자자에게 제시한 우량채권이 아니라 부실채권에 투자한 뒤 돈을 빼돌리는 사기사건에 해당한다.


18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옵티머스자산운용은 판매사인 NH투자증권, 한국투자증권 등에 400억원 규모의 '옵티머스 크리에이어 채권전문투자형사모투자신탁'의 만기 상황이 불가능하다고 통보했다.


이 펀드는 기업이 공공기관이나 지방자치단체로부터 수령해야 할 매출채권을 편입해 수익을 내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만기는 6개월이다.


시장에서는 이 펀드가 연 3% 안팎의 수익을 내는 펀드로 입소문을 타면서 8000억원이 팔려나갔다. 특히 증권사 지점에서 집중적으로 판매된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옵티머스자산운용은 공공기관 매출채권이 아닌 부실사모사채를 인수한 뒤 펀드 돌려막기 수법으로 자금을 빼돌린 것으로 확인 됐다.


이 회사는 이런 방식의 폰지 사기를 통해 기존 투자자에게 3000억원 가량을 상환했다. 또 매출채권 양수도 계약서와 펀드 명세서까지 위조하는 수법까지 동원했다. 증권사들은 나머지 5000억원이 순차적으로 환매 중단될 것을 우려하고 있다. NH투자증권이 4300억원, 한국투자증권이 300억원 규모를 보유하고 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