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8-08 00시 기준
확진환자
14562 명
격리해제
13629 명
사망
304 명
검사진행
16105 명
25.1℃
보통 비
미세먼지 3

박원순·이재명, 서로 노골적 견제…이번엔 '배달앱'

  • [데일리안] 입력 2020.06.26 04:00
  • 수정 2020.06.26 00:54
  • 이유림 기자 (lovesome@dailian.co.kr)

이재명표 '공공 배달앱' 맞서

박원순표 '제로배달 유니온' 출범

25일 국회 소통관에서 이용선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박원순 서울시장 등이25일 국회 소통관에서 이용선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박원순 서울시장 등이'제로페이 기반의 배달서비스 유니온 및 법 개정안 발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박항구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공공배달앱'에 맞서 박원순 서울시장이 제로페이와 민간 업체들의 배달앱을 결합한 '제로배달 유니온' 출범 기자회견을 열었다. 지자체장 출신 잠룡인 두 사람이 서로에 노골적인 견제를 이어가는 모습이다.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대표적인 언택트 서비스인 배달앱 시장은 배달의민족·요기요·배달통 등 3개 민간업체가 99%를 점유해 '독과점 횡포'라는 비판이 나왔다. 이에 지자체들은 소상공인과 소비자의 부담을 줄여줄 수 있는 배달앱 개발에 나섰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25일 국회에서 페이코, 놀장, 먹깨비 등 중소형 배달앱 업체 10곳과 '제로페이 기반 제로배달 유니온 업무협약(MOU)'을 맺었다. 이르면 9월부터 소비자들은 배달앱의 결제수단으로 제로페이를 선택할 수 있게 된다. 배달앱과 가맹을 맺은 소상공인 업체는 2% 이하의 배달 중개수수료로 배달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중소형 배달앱 회사들이 가맹점 확보를 위해 마케팅 비용을 들일 필요가 없도록, 서울시는 제로페이 가맹점을 대상으로 배달 플랫폼 가입을 안내하기로 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표 이재명 경기도지사표 '공공배달앱'과 박원순 서울시장표 '제로배달 유니온' 비교표. ⓒ

앞서 이재명 경기도지사 역시 '공공배달앱' 개발 방안을 밝혔다. 서울시는 이례적으로 보도자료에 박원순표 배달앱과 이재명표 배달앱을 비교하는 표를 첨부했다. 일단 서비스 주체에서 박원순표 배달앱은 기존 민간 배달앱을 그대로 이용하는 반면, 이재명표 공공배달앱은 도 차원의 공공예산을 투입해 신규 앱을 만들어야 한다. 수수료 체계도 박원순표 배달앱은 0~0.2%인 반면, 이재명표 배달앱은 2.2~3%다.


이재명 지사. ⓒ홍금표 기자이재명 지사. ⓒ홍금표 기자

박 시장과 이 지사는 설전도 여러차례 벌여왔다. 이 지사는 전날(24일) 취임 2주년 기자간담회에서 "제가 박 시장 정책을 베껴 따라 하는 경우도 많다"면서 "왜 이재명은 눈에 띄고 내가 한 건 눈의 안 띄느냐고 생각할 수 있을 것 같아 억울할 수 있겠다"고 말했다. 박 시장이 개혁적이고 실험적인 정책을 펴온 것에 비해 존재감이 약하다는 점을 지적한 것이다.


이에 박 시장은 이날 국회에서 제로배달 유니온 MOU체결 회견 이후 기자들과 만나 "선진적이고 혁신적인 서울시의 정책을 지방정부, 심지어 외국의 도시들까지 따라 한다"며 "따라 하는 건 좋은 거다. 옛날에 성을 닫으면 국가가 망하고 성을 열면 흥한다는 말도 있지 않나"라고 응수했다. 자신이 이 지사보다 낮은 지지율을 보이는데 대해선 "코로나19 위기의 순간에 민생을 챙기고 방역을 철저히 하는 게 진정한 정치인의 길이고 리더의 길이라 생각한다"고 답했다.


코로나19 이후 사회안전망 강화 방안을 놓고도 대립했다. 박 시장은 전국민 고용보험을 역설했고, 이 지사는 기본소득을 주장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