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8-13 00시 기준
확진환자
14770 명
격리해제
13817 명
사망
305 명
검사진행
17798 명
28.1℃
온흐림
미세먼지 28

라임 사태에 남탓했던 증권사, 옵티머스에 잇단 고강도 대책

  • [데일리안] 입력 2020.07.06 06:00
  • 수정 2020.07.05 19:59
  • 이미경 기자 (esit917@dailian.co.kr)

증권사들, TF 꾸리고 조직개편으로 자체적인 펀드 전수조사 대응

한투증권, 옵티머스 펀드 원금 70% 지급...다른 증권사 확산 여부 관심

서울 여의도 증권가 전경.ⓒ뉴시스서울 여의도 증권가 전경.ⓒ뉴시스

라임 사태가 벌어졌을때 강건너 불구경을 하던 증권사들이 이번 옵티머스 자산운용의 환매중단 사태에서는 발빠른 대응에 나서며 고강도 대책방안을 강구하고 있어 주목된다. 금융당국이 지난 합동점검회의를 통해 사모펀드 전수조사 계획을 논의한다고 하자 증권사들이 자사가 판매하는 사모펀드에 대한 자체적 점검에 돌입한 것이다.


6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옵티머스자산운용 펀드의 최대 판매사인 NH투자증권을 비롯해 미래에셋대우, 한국투자증권 등은 각자 태스크포스(TF)를 꾸리거나 기존에 있던 소비자보호팀을 통해 이번 사태에 적극 대응하고 있다. 특히 옵티머스자산운용 펀드의 최대 판매사인 NH투자증권은 이번 사태를 해결하기 위해 지난주에 태스크포스(TF)까지 꾸리며 적극 대응에 나서고 있다.


NH투자증권 관계자는 "운용사들에 공문을 보내서 사무관리사의 펀드명세서, 은행의 신탁명세자료를 받아달라고 요청했고 현재 회신도 계속해서 들어오고 있다"고 전했다.


한국투자증권은 이날 한국투자증권 사장 주재로 소비자보호위원회를 열어 옵티머스자산운용 펀드 환매 중단 사태로 피해를 본 투자자들에게 원금 70%를 선지급하기로 결정했다. 한국투자증권이 옵티머스 사태에 대한 환매 결정을 선제적으로 하면서 NH투자증권의 결정에도 관심이 쏠린다.


최근 라임펀드 판매사에 대해 100% 배상안이 결정되면서 이번 옵티머스 사태에 향배에 일부 영향이 있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금융당국이 사모펀드 전수조사 계획을 발표하면서 옵티머스 펀드를 판매하지 않은 증권사들도 선제적으로 자체적인 조사를 통한 대응 마련에 나서고 있다.


미래에셋대우도 운용사를 통해 펀드 운용전략과 실제 자산편입 여부를 확인중이다. 이번 옵티머스 사태와 유사한 사례가 있는지 사전에 파악하기 위해서다. 또한 운용사를 통해서 비정기적 감사를 실시하고 있는지 확인 중이다.


KB증권도 라임사태 이후 소비자보호 강화 차원에서 지난 3월 '소비자보호본부'를 신설한 상태다. 내부통제 강화 차원에서 올 하반기에는 고난도 금융투자상품 도입과 관련된 전담인력을 충원키로 했다. 영업점 직원의 소비자보호 교육을 실시간 화상교육으로 하는 한편 지난 2018년부터 운영중인 불완전판매 사전예방시스템 '고난도 금융상품 관련 지표 업그레이드' 등 시스템 고도화를 추진할 예정이다.


신한금융투자는 라임사태를 겪으며 금융소비자 보호 강화에 초점을 맞춘 조직개편을 단행했다. 기존 상품공급 부서를 IPS(Investment Products & Services) 본부 한곳에 편제해 상품공급체계를 일원화하고 상품감리기능을 강화했다. 출시예정상품과 자산운용사 심사기능을 업계 최초로 출범한 상품심사감리부에 부여했으며 상품의 사후관리 기능도 대폭 강화했다. 또한 헤지펀드운용부, 신탁부, 랩운용부를 IPS본부로 편제했다. 이를 통해 IPS본부가 펀드, 신탁, 랩 등 주요 금융상품 공급의 콘트롤 타워 역할을 수행하며 엄격한 상품관리 체계를 구축한다.


금융투자업계 전문가는 "앞으로도 사모펀드가 들고 있는 해외부동산, 국내 및 해외 채권들에서 손실 및 상환지역 건수가 많아질 것으로 보여 제2의 라임사태, 옵티머스 사건이 줄줄이 이어질 수 있는 만큼 더 큰 피해가 있기 전에 사전점검을 더욱 철저히 해야한다"고 강조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