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8-13 00시 기준
확진환자
14770 명
격리해제
13817 명
사망
305 명
검사진행
17798 명
28.1℃
온흐림
미세먼지 30

車부품업계 "코로나19로 이달부터 유동성 위기 본격화"

  • [데일리안] 입력 2020.07.09 17:05
  • 수정 2020.07.09 17:05
  • 조인영 기자 (ciy8100@dailian.co.kr)

유동성 문제로 공장 가동중단되면 도미노 피해 우려

자동차산업엽합회, 완성차 및 부품업계 간담회 개최

ⓒ한국자동차산업협회ⓒ한국자동차산업협회

자동차 부품업계가 코로나19로 수출이 급감해 이달부터 유동성 위기에 놓이게 됐다고 호소했다.


자동차산업연합회는 7일과 9일 이틀간 15개 완성차와 부품업체를 대상으로 열린 간담회에서 이 같은 내용들이 제기됐다고 밝혔다.


자동차 부품업계는 수출 이후 대금이 지급되기까지 2개월의 시차가 있어 올해 6월까지는 1∼3월에 수출한 대금으로 견딜 수 있었다고 말했다.


그러나 4∼6월 수출이 47.5% 급감하면서 7월부터 유동성 위기에 놓이게 됐다고 주장했다.


A사는 올해 초부터 자체 자금을 투자해 신차의 주요 부품을 개발 완료하고 글로벌 업체에 납품할 계획이었으나, 코로나19로 수출 물량이 감소해 유동성 문제가 발생했다고 언급했다.


A업체의 부품을 납품받아 자동차를 생산하는 B완성차 업체는 부품이 하나라도 조달되지 못하면 완성차 생산라인 가동중단이 우려된다며 A사의 유동성 문제를 조속히 해결하라고 요청했다.


자동차 부품업계는 또 고용유지지원금 관련 신청 절차를 단순화해 달라고 요청했다.


150명의 근로자를 고용하고 있는 C부품업체는 5월 고용유지지원금을 신청했으나 근로자 개개인이 고용유지(휴업)계획서를 제출해야 하고 근로계획이 변경될 때마다 재신청해야 해 6월 지원금 신청을 포기할 수 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토로했다.


당국의 요구를 이행하지 않고 적발되면 최고경영자(CEO)가 범법자가 될 수 있어 고용지원금 신청을 주저하게 된다는 의견도 있었다.


D사 대표는 미국은 고용유지지원금 신청시 매출감소, 고용유지계획 등 2가지 제출만 요구하고 있는 만큼 우리나라의 제도 개선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업계는 또 최저임금을 결정할 때 유동성의 위기와 경영난을 충분히 고려해야 하며 300인 미만 중소기업의 주 52시간 근무제 시행도 연기해야 한다고 건의했다.


환경부의 환경 규제 강화와 관련해서는 우리나라가 이미 세계 최고 수준의 환경 규제를 도입하고 있다며 새 규제 도입은 자동차업계에 추가적인 부담을 발생시키는 일이라고 우려했다.


또 온실가스 배출권 유상할당을 자동차업계까지 확대할 경우 2021년부터 2025년까지 최대 2000억원 이상의 추가 비용이 예상된다.


정만기 자동차산업연합회 회장은 "4월 이후 글로벌 수요급감으로 인한 유동성 위기가 수출과 대금 수령시점 간 시차로 인해 이제부터 현실화되는 상황에서, 기간산업안정기금, 상생협약보증 등 정부의 지원대책이 지금부터는 현장에서 적기에 차질없이 이행되어야 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또 "환경규제의 경우 강화할 것이 아니라 한시적으로라도 기존 규제조차 유예해줄 필요가 있는 상황”이라며“배출권 유상할당 등 추가 규제 도입은 코로나 사태로 인한 어려움이 해소된 이후 도입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