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8-15 00시 기준
확진환자
15039 명
격리해제
13901 명
사망
305 명
검사진행
21618 명
27.1℃
실 비
미세먼지 32

민주당, '미투 프레임 돌파'…서울시장 후보, 박영선·추미애 '주목'

  • [데일리안] 입력 2020.07.13 00:05
  • 수정 2020.07.13 05:05
  • 송오미 기자 (sfironman1@dailian.co.kr)

성추행 문제로 내년 4월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

공천 여부 갑론을박 있지만, 결국 후보 낼 듯

與, 남성 후보 내기엔 부담…여성 후보 강세 보일 듯

부산, '여성 인재풀' 좁아 후보 찾기 쉽지 않을 듯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과 추미애 법무부 장관ⓒ데일리안DB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과 추미애 법무부 장관ⓒ데일리안DB

여직원 성추행 혐의로 피소된 박원순 전 서울시장이 극단적 선택을 하면서 내년 서울시장 보궐선거가 확정된 가운데 더불어민주당에선 서울시장 후보군으로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과 추미애 법무부 장관 등이 주목받고 있다.


우상호 의원(4선·서울 서대문구갑)과 박주민 최고위원(재선·서울 은평구갑) 등도 서울시장 후보군으로 꼽히지만, 성추행 의혹이 불거진 박 전 시장의 갑작스러운 부재로 치러지는 보궐선거인 만큼, 민주당이 남성 후보를 내세우기란 상당히 부담스러울 수밖에 없다는 지적이다. 반면, 미래통합당은 굳이 여성 후보를 고집할 이유는 없다. 이번만큼은 '미투'(MeToo·나도 당했다) 논란에서 한 발짝 떨어져 있는 만큼, 민주당에 비해 후보군 물색을 훨씬 자유롭게 할 수 있다.


내년 서울시장 보궐선거와 함께 치러지는 부산시장 보궐선거에서도 민주당이 여성 후보를 내세워야 한다는 목소리가 존재한다. 오거돈 전 부산시장은 지난 4월 여직원 성추행 사실을 인정하고 사퇴했다. 그러나 수도권 지역과 달리 부산의 경우 '여성 인재풀'이 워낙 좁아 경쟁력 있는 후보를 발굴하기가 쉽지 않은 게 현실이다. 게다가 여성 정치인에게 유독 보수적인 잣대를 들이대는 부산의 정치 문화도 한 몫 한다.


현재 민주당은 서울시장·부산시장 후보를 내느냐 마느냐를 놓고 고심하고 있다. 민주당이 지난 2015년 개정한 당헌 96조 2항에 따르면 "당 소속 선출직 공직자가 부정부패 사건 등 중대한 잘못으로 그 직위를 상실해 재·보궐 선거를 하게 된 경우 해당 선거구에 후보자를 추천하지 않는다"고 규정 돼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20대 대선(2022년 3월 9일)을 1년을 앞두고 치러지는 내년 4월 보궐선거는 '대선 전초전' 성격이 강한 만큼, 집권여당 입장에서 후보를 내지 않을 수 없다는 게 대체적인 시각이다.


민주당 서울시당 핵심 관계자는 12일 데일리안과의 통화에서 "집권여당이 대한민국 수도 서울의 수장을 뽑는 선거에 후보를 안 낸다는 것은 말이 안 된다"고 말했다.


부산시장 후보 공천과 관련해선 기류 변화가 감지된다. '무공천' 입장이었던 전재수 부산시당위원장(재선·부산 북강서갑)은 이날 통화에서 "'오거돈 사태'에 대해 무한책임을 져야 하는 차원에서 부산시장 후보를 안 내는 게 맞다"면서도 "서울시장 보궐선거라는 변수가 생긴 만큼, 당내 여러 가지 상황을 고려해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부산만 독자적인 길을 갈 수는 없다"고 덧붙였다. 민주당이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를 낼 경우, 부산시장 보궐선거 후보도 내야한다는 뜻으로 읽힌다. 서울시장·부산시장 후보 공천 여부는 8월에 뽑히는 차기 당 대표의 결단으로 넘어가게 될 전망이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