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8-15 00시 기준
확진환자
15039 명
격리해제
13901 명
사망
305 명
검사진행
21618 명
27.1℃
실 비
미세먼지 32

[데일리안 오늘뉴스 종합] 박원순 영향…文 대통령 부정평가 17주만에 50%대 진입, 이인영에 쏟아지는 각종 의혹…청문회 가시밭길? 등

  • [데일리안] 입력 2020.07.15 21:00
  • 수정 2020.07.15 20:53
  • 부광우 기자 (boo0731@dailian.co.kr)

문재인 대통령. ⓒ청와대문재인 대통령. ⓒ청와대

▲박원순 영향…文 대통령 부정평가 17주만에 50%대 진입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지지율이 박원순 서울시장의 기관장(葬) 논란의 영향을 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문 대통령의 국정 수행에 대한 부정평가는 17주 만에 50%대에 진입했으며, 긍정평가도 다섯 차례 조사 연속 하락세다. 데일리안이 여론조사 전문기관 알앤써치에 의뢰해 실시한 7월 셋째 주 정례조사에서 문 대통령 국정 수행에 대한 긍정평가는 직전 조사(7월 첫째 주) 대비 4.3%p 하락한 43.1%다. 반면 부정평가는 꾸준히 상승해 이번 조사에서 52.6%로 50%대 진입을 맞았다. 부정평가는 직전 조사(48.0%) 대비 4.6%p 올랐다.


▲"무주택자 박원순 빚 갚자" 급기야 모금 운동까지

친여 성향 지지자들 사이에서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7억여원의 빚을 갚아주자는 움직임이 일고 있다. 박 시장의 극단적 선택 이후 그가 남긴 7억여원의 빚이 남은 가족들에게 부담이 될 것이라며,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성금 모금을 독려하고 있다. 정부 공직자윤리위원회가 지난 3월 공개한 고위공직자 정기 재산 변동사항에 따르면, 박 시장은 2019년 말 기준 마이너스(-) 6억9091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광역단체장 가운데 최하위다. 본인 명의의 아파트나 상가, 주택, 자동차 등은 없었다.


▲이인영에 쏟아지는 각종 의혹…청문회 가시밭길?

이인영 통일부장관 후보자에 대한 국회 인사청문회를 앞두고 각종 의혹들이 쏟아지고 있다. 이 후보자의 청문회와 관련된 자료 제출 요구 건수만 1335건에 달하는 가운데, 이 후보자의 아들 병역 문제·유학 자금 논란 등과 관련한 미래통합당의 '송곳 검증'이 예상된다. 당초 이 후보자는 더불어민주당 소속 현역 4선 의원이라는 점에서 무난한 청문회 통과가 예상된 바 있다. 하지만 이 후보자의 아들을 둘러싼 각종 의혹이 제기되며 상황이 반전됐다는 평가가 나온다.


▲[데일리안 여론조사] 文 정부 부동산정책, '매우 잘못' 45.1%로 압도적

국민 10명 중 6명이 문재인 정부 부동산정책에 대해 부정적으로 평가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같은 날 조사된 대통령 국정지지율 부정평가(52.6%) 보다 더 높은 수치다. 문재인 대통령을 지지하는 계층에서 조차 부동산 정책은 부정적인 평가를 내린 것으로 풀이되는 대목이다. 데일리안이 여론조사 전문기관 알앤써치에 의뢰해 지난 13일부터 14일까지 문재인 정부 부동산 정책에 대해 설문한 결과에 따르면, 부정평가가 60.1%로 긍정평가(31.6%) 보다 약 두 배 가량 높았다.


▲‘공급↑·사업성↓’ 공공 재건축의 딜레마…실효성은?

정부가 서울 핵심지역의 아파트 공급물량 확대 방안 중 하나로 ‘공공 관리형 재건축’을 검토하고 있다. 정부가 말하는 공공 관리형 사업은 공공기관과 민간이 손을 잡고 재건축이나 재개발을 추진하면서 얻게 되는 추가 이익을 함께 나누는 방법이다. 재건축 사업장은 사업에 속도를 낼 수 있고, 정부로부터 용적률·층고 완화 등 인센티브를 제공 받아 밀도 높은 개발을 추진할 수 있다. 공공기관 입장에서는 조합원 몫을 제외한 추가 공급분을 확보해 공공임대 등으로 활용할 수 있다. 다만 이렇게 되면 재건축 사업 수익성이 나빠질 수 있고 보통 재건축 조합이 지향하는 고급스러운 아파트와는 거리가 멀어질 가능성이 높아, 공공형 재건축에 대한 조합원들의 반대가 만만치 않을 것으로 보인다.


▲'실세행장' 덕 봤나…기업은행 중기부 이관론 '수면 아래로'

기업은행이 '중소벤처기업부(중기부) 산하 이관' 이슈에 들썩거리고 있다. 정치권발 소문에 기업은행 노조가 반대 성명서를 발표하고, 관련 법안 발의자로 지목된 의원이 "그런적 없다"며 해명하는 사태가 벌어진 것이다. 금융권에서는 단순히 웃고 넘기기엔 그만큼 금융기관의 운명이 정치권의 입김에 좌우된다는 방증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