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9-20 00시 기준
확진환자
22975 명
격리해제
20158 명
사망
383 명
검사진행
24274 명
12.9℃
맑음
미세먼지 21

김두관에 맞장구 친 황운하 "이번 기회에 검찰청 해체"

  • [데일리안] 입력 2020.08.07 11:22
  • 수정 2020.08.07 13:05
  • 이유림 기자 (lovesome@dailian.co.kr)

울산시장 선거개입 혐의로 기소된 황운하

"검찰이 맡았던 과잉 수사는 증발시켜야"

황운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21대 국회 초선의원 포럼-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나누는 슬기로운 의원생활황운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21대 국회 초선의원 포럼-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나누는 슬기로운 의원생활'에 참석하고 있다.ⓒ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울산지방경찰청장 재직 시절 울산시장 선거에 개입한 혐의로 기소된 황운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검찰청을 해체하고 기소청으로 거듭나게 하자"고 말했다.


황 의원은 6일 밤 자신의 페이스북에 같은당 김두관 의원의 '검찰총장 해임안 제출을 제안합니다'라는 글을 공유하며 "이번 기회에 검찰을 순수 소추기관으로 바꿀 것을 제안하는 의견에 전적으로 동의한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지난 5일 당이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해임안을 제출해야 한다면서 "이럴 때일수록 검찰개혁의 고삐를 더욱 죄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검찰의 순수 소추기관화 △고등검찰청 해체 △검찰청의 법무부 내 검찰본부 흡수 △국가수사청 설립 등을 제안했다.


ⓒ황운하 의원 페이스북ⓒ황운하 의원 페이스북

황 의원은 "검찰이 맡았던 과잉수사는 증발시키고 꼭 필요한 수사 분야는 경찰의 국가수사본부와 통합하여 국가수사청으로 독립시키자는 구상에도 공감한다"고 동조했다.


또 "이정도까지 가지 못한다면 검찰개혁은 실패"라며 "21대 국회가 끝나기 전에 수사·기소 분리의 대선 공약을 입법으로 반드시 완수하겠다"고 강조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