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9-20 00시 기준
확진환자
22975 명
격리해제
20158 명
사망
383 명
검사진행
24274 명
12.9℃
맑음
미세먼지 21

문대통령 "언제든 일본 정부와 마주 앉을 준비 돼 있다"

  • [데일리안] 입력 2020.08.15 11:05
  • 수정 2020.08.15 11:06
  • 고수정 기자 (ko0726@dailian.co.kr)

광복절 경축식서 "인류 가치·국제법 원칙 위해 日과 노력"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서울 중구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열린 제75주년 광복절 경축식에서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뉴시스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서울 중구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열린 제75주년 광복절 경축식에서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은 15일 “3권 분립에 기초한 민주주의, 인류의 보편적 가치와 국제법의 원칙을 지켜가기 위해 일본과 함께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서울 동대문구 동대문디지털플라자(DDP)에서 열린 '제75주년 광복절 경축식'에서 “한 사람의 인권을 존중하는 일본과 한국, 공동의 노력이 양국 국민 간 우호와 미래협력의 다리가 될 것이라 믿는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2005년 네 분의 강제징용 피해자들이 일본의 징용기업을 상대로 법원에 손해배상소송을 제기했고,2018년 대법원 승소 확정판결을 받았다”며 “대법원은1965년 한일 청구권협정의 유효성을 인정하면서도 개인의‘불법행위 배상청구권’은 소멸하지 않았다고 판단했다”고 언급했다.


이어 “대법원의 판결은 한민국의 영토 내에서 최고의 법적 권위와 집행력을 가진다. 사법부의 판결을 존중하며, 피해자들이 동의할 수 있는 원만한 해결방안을 일본 정부와 협의해왔고, 지금도 협의의 문을 활짝 열어두고 있다”면서 “우리 정부는 언제든 일본 정부와 마주 앉을 준비가 되어 있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함께 소송한 세 분은 이미 고인이 되셨고, 홀로 남은 이춘식 어르신은 지난해 일본의 수출규제가 시작되자 ‘나 때문에 대한민국이 손해가 아닌지 모르겠다’ 하셨다”며 “우리는 한 개인의 존엄을 지키는 일이 결코 나라에 손해가 되지 않는다는 사실을 확인할 것”이라고 밝혔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