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9-20 00시 기준
확진환자
22975 명
격리해제
20158 명
사망
383 명
검사진행
24274 명
12.9℃
맑음
미세먼지 21

쏟아지는 마지막 장맛비… 서울·경기, 강원 영서 호우특보

  • [데일리안] 입력 2020.08.15 12:00
  • 수정 2020.08.15 11:47
  • 이은정 기자 (eu@dailian.co.kr)

서울·경기와 강원 영서에 마지막 장맛비가 쏟아지고 있다.(자료사진)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서울·경기와 강원 영서에 마지막 장맛비가 쏟아지고 있다.(자료사진)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서울·경기와 강원 영서에 마지막 장맛비가 쏟아지고 있다.


기상청은 15일 오전 9시 기준 서울·경기와 강원 영서에 호우주의보가 발효 중이며 경기 남부와 강원 영서 남부에는 돌풍과 천둥·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30∼40mm의 매우 강한 비가 오고 있다고 밝혔다.


14일부터 이날 오전 9시까지 주요 지점 강수량은 여주시 대신면 89.5mm, 남양주시 오남읍 75.0mm, 의왕 74.5mm, 광명시 소하동 65.5mm, 서울 성북구 62.5mm, 홍천군 내면 85.5mm, 횡성군 안흥면 78.5mm, 평창군 봉평면 59.0mm, 원주 치악산 59.0mm다.


15일 오전 8시부터 9시까지 주요 지점 1시간 강수량은 이천 33.8mm, 여주 29.0mm, 횡성 20.5mm였다.


서해상에서 유입되는 강한 비구름의 영향으로 서울·경기와 강원 영서는 오전까지 매우 강한 비가 계속 내리겠다.


비는 일요일인 16일까지 이어지겠으며 이후 중부지방은 역대 최장기간 장마에서 벗어날 전망이다.


반면 서울·경기와 강원 영서를 제외한 전국 대부분 지역에는 폭염특보가 발효됐다.


17일까지 낮 기온이 경북 내륙과 제주 북부는 35도 이상, 그 밖의 남부지방과 강원 동해안, 제주도는 33도 이상으로 오르는 곳이 많겠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