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10-26 00시 기준
확진환자
25955 명
격리해제
23905 명
사망
457 명
검사진행
20763 명
10.6℃
맑음
미세먼지 57

미 육군 "북한, 핵무기 60개·화학무기 5000t 보유"

  • [데일리안] 입력 2020.08.19 00:00
  • 수정 2020.08.18 17:20
  • 강현태 기자 (trustme@dailian.co.kr)

연말까지 핵폭탄 100개로 늘릴 가능성

北 화학무기 보유량, 세계 3위 추정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자료사진) ⓒ데일리안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자료사진) ⓒ데일리안

북한이 60개의 핵폭탄과 5000t의 화학무기를 보유하고 있다는 미국 당국의 분석이 나왔다.


18일 미국의소리(VOA)·자유아시아(RFA) 방송 등에 따르면 미 국방부 산하 육군부는 지난달 발표한 '북한 전술 보고서'에서 북한의 핵폭탄 보유량을 20~60개로 추산했다. 보고서는 북한이 해마다 6개의 핵무기를 새로 만들 수 있으며 올 연말까지 보유 핵폭탄 수를 100개로 늘릴 수 있다고 분석했다.


보고서는 북한 지도부가 '리비아 사례'를 감안해 핵무기를 포기하지 않을 것이라고 평가했다. 리비아의 무아마르 알 카다피가 미국과의 협상 끝에 핵무기를 포기한 이후 권력을 빼앗기고 처형당한 만큼, 핵무기 보유로 정권 교체 시도를 막으려 한다는 주장이다.


미 육군부는 북한이 신경가스 등을 생산하는 화학무기 프로그램을 진행해왔다고 평가하며 20여 종의 화학무기를 최대 5000t가량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추정했다. 이는 세계 3위 수준의 보유량에 해당한다.


보고서는 북한이 1960년대부터 생화학무기 연구를 시작했고 △탄저균 △콜레라 △황열병 △천연두 △티푸스 등을 무기화했을 수 있다고 분석했다. 탄저균의 경우 1㎏만 이용해도 서울 시민 5만 명이 목숨을 잃을 수 있다고 평가했다.


아울러 보고서는 북한 운용 해커 인력이 6000여명에 이른다고 밝혔다. 주요 활동 근거지로는 △벨라루스 △중국 △인도 △말레이시아△ 러시아 등을 꼽았다.


보고서는 "북한은 인터넷에만 연결된 이상 전 세계 어느 컴퓨터도 겨냥할 수 있다"며 "북한 해커들은 한국의 전쟁 계획을 탈취할 수도 있다"고 밝혔다.


미국 육군부는 북한군이 한반도 전쟁 발발 시 '양면전'을 추구할 가능성이 높다고 평가했다. 비무장지대에서 화력·화학 무기 등을 동원한 대규모 공격으로 서울을 고립시키며, △한·미 공군기지 △항구 △정보기관 등의 시설을 탄도미사일로 타격할 수 있다는 관측이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