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10-26 00시 기준
확진환자
25955 명
격리해제
23905 명
사망
457 명
검사진행
20763 명
10.6℃
맑음
미세먼지 57

빌 게이츠 “코로나19, 수백만 더 죽고 내년 말 종식 전망”

  • [데일리안] 입력 2020.08.19 20:18
  • 수정 2020.08.19 20:18
  • 백서원 기자 (sw100@dailian.co.kr)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 빌 게이츠ⓒ연합뉴스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 빌 게이츠ⓒ연합뉴스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인 빌 게이츠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수백만 명이 더 사망하고 내년 말에야 비로소 종식될 것이라는 전망을 내놨다.


19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게이츠는 18일(현지시간) 영국 주간지 이코노미스트가 공개한 인터뷰에서 “2021년 말까지 효과적인 코로나19 백신이 대량 생산되고 전 세계 인구 상당수가 접종을 통해 전염병을 예방할 수 있을 것”이라며 이같이 예견했다.


그는 특히 개도국을 중심으로 한 사망자 대부분이 바이러스 감염 자체보다는 취약해진 의료 시스템과 경제 등 간접적 원인으로 발생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앞서 코로나19 발생 전부터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을 경고해온 게이츠는 전염병에 취약한 개발도상국 내 피해 복구에 중점을 둬야 한다며 대규모 경제 지원을 추진해왔다. 이들 지역에서는 코로나19 사태의 연쇄반응으로 인한 간접사망이 전체 사망 원인의 90%를 차지하게 될 것이라고 게이츠는 예견했다.


코로나19로 봉쇄령이 내려지면 다른 치명적인 질병에 대한 면역이나 의약품 접근성이 떨어지게 된다. 이는 곧 말라리아나 에이즈 바이러스(HIV)로 인한 사망자 증가로 이어진다는 것이다. 또 농업 생산량 감소로 기아 문제가 확산하고 교육 참여율이 낮아지며 빈곤 퇴치를 위한 지난 10년간의 노력도 물거품이 될 수 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날 게이츠는 부유한 국가들이 빈곤국을 위해 백신을 구매해야 한다고도 촉구했다. 이러한 조치가 궁극적으로 빈곤국이 또 다른 코로나19 진원이 되는 것을 막고 대유행을 멈추는 방법이라는 이유에서다.


게이츠는 “부유한 국가가 백신 생산에 필요한 고정비용을 충당할만한 가격을 책정해 구매한다면 빈곤국에서는 상대적으로 저렴하게 백신을 유통할 수 있게 된다”고 부연했다. 그중에서도 전 세계의 공중 보건 문제에 앞장서 온 미국의 역할을 강조하며 교착상태에 빠진 미국의 코로나19 대응책을 지적했다.


시민의식의 중요성도 강조했다. 게이츠는 이달 초 여론조사에서 미국인 3명 중 1명이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하지 않겠다고 응답한 것을 언급하며 시민들이 적극적으로 접종에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다만 “이전에 유행했던 코로나 계열 바이러스와 타 질병 관련 백신이 부분적으로 코로나19에 효과가 있다는 긍정적인 연구 결과가 있다”면서 “전 인구의 30~60%가 항체를 형성하면 대유행을 멈출 수 있다”고 덧붙였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