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10-26 00시 기준
확진환자
25955 명
격리해제
23905 명
사망
457 명
검사진행
20763 명
13℃
실 비
미세먼지 60

영화 '엑시트' 상황이 현실로?…중국 도시 덮친 염화수소

  • [데일리안] 입력 2020.08.23 14:59
  • 수정 2020.08.23 15:00
  • 이은정 기자 (eu@dailian.co.kr)

화학물질 누출 사고 직후 탈출길에 오르는 중국 러산시 시민들.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홈페이지화학물질 누출 사고 직후 탈출길에 오르는 중국 러산시 시민들.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홈페이지

중국 쓰촨성의 한 화학공장에서 물에 녹으면 염산이 되는 강산성 물질인 염화수소가 유출되는 바람에 공황에 빠진 주민들이 도로로 쏟아져 나와 자동차·오토바이·자전거 등을 타고 한꺼번에 탈출길에 오르는 일이 벌어졌다.


23일 연합뉴스와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지난 20일 오전 쓰촨성 러산(樂山)시가 갑자기 인체 호흡기를 자극하는 희뿌연 연기로 뒤덮였다. 염화수소는 자극적 냄새가 나는 기체로 물에 녹으면 염산이 된다.


웨이보(微博·중국판 트위터) 등 SNS를 통해 이런 소식이 급속히 퍼져나가면서 도로는 탈출하려는 시민들이 탄 자동차와 오토바이 등으로 뒤덮였다.


러산시 당국은 21일 성명을 내고 우통차오(五通橋)구에 있는 한 폴리실리콘 제조 공장에서 소량의 염화수소 가스가 유출된 것으로 확인됐지만 인체에는 해가 없다고 밝혔다.


시 당국은 공장의 배출 가스 처리 시설에 물과 전기 공급이 차단되는 고장이 일어나면서 염화수소 누출 사고가 난 것으로 조사됐다고 설명했다.


중국에서는 화학 공장 폭발 등의 사고가 대형 참사로 이어지는 경우가 잦은 편이다. 작년 3월에도 장쑤성 옌청(鹽城)시의 화공공단에서 대형 폭발 사고가 나 일대를 78명이 숨지고 600여명이 크게 다쳤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