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10-26 00시 기준
확진환자
25955 명
격리해제
23905 명
사망
457 명
검사진행
20763 명
11.9℃
실 비
미세먼지 56

아베 물러난다…"중요한 정치 판단에 문제 생겨선 안 돼"

  • [데일리안] 입력 2020.08.29 00:00
  • 수정 2020.08.28 20:42
  • 강현태 기자 (trustme@dailian.co.kr)

"사임하게 돼 죄송하다"

건강 문제 시인…"새로운 약 투여 예정"

차기 총리 임명 때까지 총리직 유지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28일 도쿄 총리공관에서 사임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AP/뉴시스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28일 도쿄 총리공관에서 사임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AP/뉴시스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건강 문제를 시인하고 직을 내려놓기로 했다.


아베 총리는 28일 오후 5시 총리 관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체력이 완벽하지 않은 상황에서 중요한 정치 판단에 문제가 생기는 일이 발생해서는 안 될 것"이라며 "총리 자리에 계속 있어서는 안 된다고 판단해 사임하게 됐다"고 말했다.


아베 총리는 "(임기를) 1년가량 남기고 사임하게 돼 죄송하다"며 "다음 총리 임명까지 책임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자신의 건강 상태에 대해 비교적 상세히 언급했다. 아베 총리는 "지난 6월 정기검진에서 궤양성 대장염 재발 징후가 보인다는 얘기를 들었다"며 "이후 약을 사용하면서 최선을 다해 직무를 맡아왔지만 지난달 중순부터 체력이 상당히 떨어지는 상황이 됐다. 8월 중순에는 재발이 확인됐다"고 말했다.


아베 총리는 "지금 사용하는 약에 더해 새로운 약을 투여할 예정"이라며 "계속된 처방이 필요하기 때문에 (결과를) 예단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그는 총리로서 자신이 매듭짓지 못한 이슈로 북한의 일본인 납치 문제를 가장 먼저 거론했다. 이어 러시아와의 평화조약 체결 문제와 개헌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아베 총리는 "현재 가장 큰 과제인 코로나 대응에 차질이 생기는 것은 가급적 피해야 할 것"이라며 "지금이 사임 적기라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아베 총리는 8년 8개월 동안 직을 유지하며 최장수 재임 기록을 세웠지만, 지난 2007년 1기 집권기 당시와 마찬가지로 건강 문제에 발목이 잡혀 직을 내려놓게 됐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28일 도쿄 총리 공관에 걸어들어 오고 있다. ⓒAP/뉴시스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28일 도쿄 총리 공관에 걸어들어 오고 있다. ⓒAP/뉴시스
"후임 총리, 내가 말할 것이 아니다"


아베 총리는 후임 총리에 관해선 "내가 말할 것이 아니다"며 관여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일본 언론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이날 신속한 후임 총리 선정을 자민당 간부에 주문한 것으로 전해진다.


하지만 앞서 아베 총리가 병원 방문 이틀 전인 지난 15일, 아소 다로 부총리 겸 재무상과 면담한 사실이 공개된 만큼 후임자에 대한 내부 교통정리가 끝났을 가능성도 있다.


포스트 아베 후보로는 아베 총리의 정적으로 꼽히는 이시바 시게루 전 자민당 간사장과 아베 총리가 차기 총리로 점찍은 것으로 알려진 기시다 후미오 자민당 정조회장,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 고노 다로 방위상 등이 거론되고 있다.


한편 청와대는 아베 총리가 "일본 헌정사상 최장수 총리로서 여러 의미 있는 성과를 남겼다"며 "오랫동안 한일 양국 관계 발전을 위해 많은 역할을 해 온 아베 총리의 급작스러운 사임 발표를 아쉽게 생각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청와대는 "아베 총리의 빠른 쾌유를 기원한다"며 "새로 선출될 일본 총리 및 새 내각과도 한일 간 우호 협력관계 증진을 위해 계속해서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