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10-24 00시 기준
확진환자
25775 명
격리해제
23834 명
사망
457 명
검사진행
21888 명
6.4℃
맑음
미세먼지 24

하태경 "월북 주장은 추측에 불과…文, 월북 주장 책임자 문책해야"

  • [데일리안] 입력 2020.09.29 12:12
  • 수정 2020.09.29 12:12
  • 이슬기 기자 (seulkee@dailian.co.kr)

"피해자 이야기, 생사 오가는 상황에서 나온 것"

"액면 그대로 사실이라고 단정하는 것은 치졸"

"월북 주장, 책임 축소해보려는 시도에 불과"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이 지난 16일 국회에서 열린 서욱 국방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질의를 하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이 지난 16일 국회에서 열린 서욱 국방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질의를 하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은 29일 북한의 총격으로 희생된 우리 공무원이 '월북' 의지를 갖고 있었다는 여권의 주장을 재차 반박했다. 하 의원은 '월북'의 근거가 빈약하고, 유일한 증거라고 할 수 있는 본인의 진술은 '생사가 오가는 상황에서 나온 것으로 사실이라고 단정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국회 국방위 및 정보위 소속인 하 의원은 이날 '북한의 우리 국민 살해 만행 진상조사 태스크포스(TF)' 기자회견이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월북' 주장은 "추측"이라고 못박았다.


앞서 북한의 우리 공무원 사살과 관련해 더불어민주당 특별위원회 위원장을 맡은 황희 의원은 전날 "유가족에게 대단히 안타깝고 죄송스럽지만 월북은 사실로 확인돼가고 있다"고 말한 바 있다.


이에 대해 하 의원은 "국방위에서 비공개 보고를 황 의원과 같이 들었는데, 결정적 물증 없이 가설에 불과한 것을 사실이라 단정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구체적으로는 "(월북 증거로 제시된) 4가지 중 하나인 신발은 월북증거가 아니라고 국방부가 인정했고, 구명조끼도 평소에 입었을 수도 있다"며 "부유물은 명확한 실체를 모른다"고 설명했다.


이어 "(월북 증거라고 하는) 네 가지 중 확실한 건 하나, 북한군에서 오고간 이야기"라며 "생사를 오가는 상황에서 (월북이라는) 피해자의 이야기를 액면 그대로 사실이라고 단정하는 건 굉장히 치졸한 것"이라고 말했다.


하 의원은 "국방부가 우리 국민 생명을 두 번 죽이는 것이고, 정부는 구분을 대한민국이 보호할 가치가 없는 사람으로 매도해 자기 책임을 조금이라도 축소해보려는 시도에 불과하다"고 비판했다.


하 의원은 "청와대는 월북을 계속 주장하면 남북관계가 좋아질 거라고 기대하고 있는데, 수령님 품에 안기는 사람을 쏴죽이는 것은 북한 안에서 반역 취급을 받는다"며 "월북을 고집하는 것은 남북관계 새 변화 조짐에 찬물을 끼얹는 거고, 우리 국민을 지키는 데도 최악의 수를 두는 것"이라고 조언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이 가설에 불과한 걸 사실로 둔갑해 우기는 정부쪽 책임자들을 강력히 문책해야 한다"며 "그런 의지를 보여줘야만 우리 국민도 납득하고 남북관계 개선의 물꼬도 트일 수 있다"고 덧붙였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