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10-22 00시 기준
확진환자
25543 명
격리해제
23647 명
사망
453 명
검사진행
19813 명
14.5℃
실 비
미세먼지 70

추미애 검찰개혁 강조…상관 폭언·폭행 고통받은 故 김홍영 검사실 방문

  • [데일리안] 입력 2020.10.01 10:44
  • 수정 2020.10.01 10:46
  • 김희정 기자 (hjkim0510@dailian.co.kr)

"검찰의 인식 대전환 없으면...제2, 제3의 故 김홍영 비극 계속될 것"

고(故) 김홍영 검사실 방문한 추미애 장관 ⓒ추미애 장관 페이스북고(故) 김홍영 검사실 방문한 추미애 장관 ⓒ추미애 장관 페이스북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상관의 폭언·폭행으로 고통받았던 고(故) 김홍영 검사가 근무했던 검사실을 방문해 검찰 개혁을 강조했다.


추 장관은 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한가위 연휴 첫날 고 김홍영 검사가 마지막 근무했던 서울남부지검 검사실을 찾았다"고 밝혔다.


그는 "검찰의 권력화가 빚은 비뚤어진 조직 문화에 대한 구성원들의 대참회와 인식과 태도에 있어 대전환이 없다면 제2, 제3의 김홍영 비극이 계속될 것"이라고 썼다.


이어 "검찰총장을 정점으로 형성된 상명하복식 검사동일체 원칙은 지난 70여년 간 검찰 조직문화를 지배했지만, 오히려 검찰 조직 진정성을 해치고 국민 신뢰만 상실했다"고 강조했다.


추 장관은 "검찰개혁은 법과 제도에 이어 문화와 사람의 개혁에 이르러야 완성될 것"이라며 "그때까지 우리는 고 김홍영 검사의 희생이 헛되지 않도록 기억하겠다"고 썼다.


아울러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고 김홍영 검사 아버님께 약속드렸던 작은 명패를 조만간 준비해 부산에 계시는 아버님을 모시고 소박하게나마 약속을 지켜드리고자 한다"고 했다.


이에 대해 조 전 장관은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제가 지키지 못한 약속을 대신 실행해주는 추미애 장관님, 대단히 감사하다"며 "개혁을 막는 여러 장애물은 '추풍'(秋風)에 모두 날아가 버릴 것이라 믿는다"고 했다.


김 검사는 서울남부지검 형사부에 근무하던 2016년 5월 업무 스트레스와 직무 압박감을 토로하는 유서를 남기고 서른셋의 나이에 극단적 선택을 했다.


대검찰청 감찰 조사에서 김 검사의 상관이었던 부장검사가 2년 동안 상습적으로 폭언·폭행을 한 것으로 드러났고, 법무부는 해당 부장검사를 같은 해 8월 해임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