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
T

[코로나19] 한국투자공사 경영진 급여 30% 반납…저소득층 지원

    [데일리안] 입력 2020.04.01 13:21
    수정 2020.04.01 13:21
    배근미 기자 (athena3507@dailian.co.kr)

최희남 사장 이하 경영진 급여 4개월 간 반납키로

반납된 급여, 피해 큰 저소득층 및 소상공인에 활용

ⓒ한국투자공사ⓒ한국투자공사

국부펀드 한국투자공사(KIC)가 최희남 사장을 비롯한 경영진들이 뜻을 모아 4개월간 임금의 30%를 반납하기로 결정했다고 1일 밝혔다.


KIC에 따르면 코로나19의 빠른 극복을 기원하고 고통을 분담하는 차원에서 KIC 임원들의 자발적인 결정으로 급여 반납이 이뤄졌다. 반납된 급여는 코로나19 사태로 피해가 큰 저소득층과 소상공인 등 지원에 쓰일 예정이다.


최희남 KIC 사장은 “국가적인 위기 상황에서 시름하는 서민들과 취약계층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