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
T

롯데칠성음료 서울시와 맞손, 18개 버스정류장 녹색 쉼터로 조성

    [데일리안] 입력 2020.04.01 14:14
    수정 2020.04.01 14:18
    임유정 기자 (irene@dailian.co.kr)

환경 개선 문화 확산 위해 지난 2월 체결한 ‘버스정류장 쉘터 녹화사업’ 업무협약에 따라 진행

양화∙신촌로 18개 버스정류소 상부, 벽면, 펜스, 하단 등에 식물을 배치해 녹색 쉼터로 탈바꿈

칠성사이다 버스정류소 녹화사업 ⓒ롯데칠성음료칠성사이다 버스정류소 녹화사업 ⓒ롯데칠성음료

롯데칠성음료와 서울시는 1일 양화∙신촌로 18개 버스정류장을 맑고 깨끗한 녹색 쉼터로 조성했다고 밝혔다.


친환경 버스 정류소 조성은 지난 2월26일에 체결된 ‘버스정류장 쉘터(Shelter) 녹화사업’ 업무협약에 따라 진행된 것으로, 미세먼지를 비롯한 각종 대기오염 물질에 노출되는 버스정류장을 녹색 청정구역으로 만들어 환경 개선 문화를 확산시키고자 기획됐다.


롯데칠성음료는 이번 캠페인을 통해 버스 정류소 상부에 사계절 내내 푸른 식물인 상록기린초, 수호초 등을 심고, 벽면에는 공기 정화식물로 맑은 공기를 만들어주는 친환경 공기청정기 ‘바이오 월(Bio Wall)’을 설치했다.


이와 더불어, 버스 정류소 좌∙우측 펜스와 하단까지 꽃과 식물을 배치해 삭막한 버스정류장을 쾌적한 녹색쉼터로 탈바꿈시켰다.


또한, 롯데칠성음료는 더 많은 시민들에게 쾌적한 공간을 제공할 수 있도록 합정부터 홍대 입구, 신촌, 아현에 이르는 양화∙신촌로(6.2km) 중앙 버스정류장 18개소를 연속성 있게 녹화해 하나의 거대한 친환경 도로를 조성했다.


롯데칠성음료 관계자는 “이번 친환경 캠페인을 통해 녹색 문화를 확산시키는 데 힘을 보탤 수 있어 기쁘다”며, “앞으로도 맑고 깨끗한 세상을 만드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는 활동을 지속해서 실천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롯데칠성음료는 칠성사이다 출시 70주년을 맞아 칠성사이다와의 추억을 떠올릴 수 있는 레트로광고, 추억 감정 이벤트 등을 비롯해 한정판 굿즈를 출시하며 소비자가 함께 즐길 수 있는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펼치고 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