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
T

부산항 자유무역지역 확대…283만㎡, 최대 규모

    [데일리안] 입력 2020.04.06 11:00
    수정 2020.04.06 09:11
    이소희 기자 (aswith@dailian.co.kr)

연간 약 550만TEU 처리·일자리 3700여 명 창출 기대

해양수산부는 7일 부산항 신항 컨테이너 터미널과 항만배후단지 283만㎡가 자유무역지역으로 확대 지정된다고 밝혔다.


부산항의 자유무역지역은 기존의 부산·진해지역 797만㎡과 용당 124만㎡, 남항 3만㎡, 감천 13만㎡를 포함해 총 1220만㎡ 규모로 확대됐으며, 이는 항만형 자유무역지역 중 최대 규모다.


부산항 신항이 자유무역지역으로 지정되면 자유로운 제조·물류·유통과 무역활동이 보장되고, 입주기업에는 저렴한 임대료와 관세 유보 등의 혜택이 주어지며 일정 규모 이상의 외국인투자기업은 임대료를 투자규모에 따라 감면(3년간 50%~5년간 50%)받을 수 있게 된다.


부산항 자유무역지역 확대 지정안 ⓒ해수부부산항 자유무역지역 확대 지정안 ⓒ해수부

해수부는 이번에 확대 지정된 자유무역지역에서 컨테이너 터미널이 개장되면 연간 약 420만TEU의 물동량을 처리할 것으로 전망되며, 1200여 명의 새로운 일자리가 창출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또한 항만배후단지에서는 약 35개의 물류·제조기업을 유치해 약 5800억원 규모의 민간투자와 2500여 명의 일자리 창출, 연간 약 130만TEU의 물동량 처리 등의 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보고 있다.


부산항 자유무역지역 확대 지정에 따라 해수부는 기획재정부와 협의를 통해 올해 6월 중 임대료를 고시할 계획이며, 내년 서 컨테이너 터미널 배후단지를 시작으로 단계적으로 글로벌 우수 물류·제조기업을 입주시킬 예정이다.


특히 올해 3월에 발표한 ‘항만배후단지 활성화 방안’에 따라 이번에 확대된 배후단지 중 일부는 부산항 특성에 따라 환적화물과 위·수탁 가공산업 특화구역으로 지정, 부산항을 고부가가치 물류활동 거점으로 육성해 나갈 계획이다.


김준석 해수부 해운물류국장은 “이번 자유무역지역 확대 지정을 통해 부산항이 세계적인 복합물류거점이자 산업공간으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기대된다.”라며 “항만과 배후단지의 자유무역지역을 지속 확대해 지역 및 국가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