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
T

LG전자, ‘블라썸 핑크’ LG 프라엘 초음파 클렌저 출시

    [데일리안] 입력 2020.04.06 11:00
    수정 2020.04.06 10:50
    이홍석 기자 (redstone@dailian.co.kr)

봄 맞아 벚꽃 연상시키는 ‘블라썸 핑크’ 신제품

피부 자극 줄이고 세정력 뛰어난 초음파 클렌저

LG전자 모델들이 LG 프라엘 전체 라인업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 왼쪽 여자 모델이 들고 있는 제품이 새롭게 선보인 LG전자 모델들이 LG 프라엘 전체 라인업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 왼쪽 여자 모델이 들고 있는 제품이 새롭게 선보인 '블라썸 핑크' 색상 LG 프라엘 초음파 클렌저.ⓒLG전자

LG전자는 6일 새롭게 선보이는 ‘블라썸 핑크’ 색상 LG 프라엘 초음파 클렌저(모델명-BCN1)를 국내 출시했다고 밝혔다.


회사측은 기존 코튼 화이트 색상에 이어 봄을 맞아 벚꽃을 연상시키는 블라썸 핑크 색상을 추가해 고객 선택의 폭을 넓혔다.


특히 미세먼지나 황사 등이 빈번히 발생하는 봄철에는 깨끗한 세안에 관심이 더욱 높아진다. 이에 고객들의 취향과 성향을 고려해 실리콘 타입의 저자극 초음파 진동을 적용한 ‘초음파 클렌저’, 미세모 타입의 ‘듀얼 모션 클렌저’ 등 두 종류의 클렌저 라인업을 갖췄다.


LG 프라엘 초음파 클렌저는 피부 자극은 줄이면서도 탁월한 세정력을 갖췄다. 최대 초당 37만 회에 달하는 초음파 진동이 피부 각질층을 부드럽게 흔들어 균열을 내고 세안제로 미세한 기포를 만들어 원활한 세안을 돕는다. 실리콘 브러시는 최대 분당 4200회 미세하게 진동하며 노폐물을 제거하는 역할을 한다.


LG 프라엘 초음파 클렌저는 브러시와 본체가 하나로 붙어있는 바디 일체형 디자인과 한 손에 쏙 들어가는 콤팩트한 사이즈가 장점이다. 집에서는 물론 여행이나 출장을 다닐 때도 휴대하기 편리하다. 브러시를 교체할 필요가 없어 관리도 쉽다.


이 제품은 클렌징 강도를 4단계로 조절할 수 있다. 기존 제품 대비 민감한 피부를 위한 저자극 케어 모드를 추가했다. 사용 시간은 70초와 120초 중에 선택할 수 있다. 한 번 충전으로 약 6개월간(1일 1회 70초 모드 기준) 사용할 수 있다.


LG전자는 피부에 직접 닿는 브러시 소재로 국제표준 규격(ISO 10993)에 따른 피부 접촉 관련 생물학적 안전성 시험을 통과한 실리콘을 적용했다. 초음파 헤드 부분은 임플란트에 사용하는 인체 이식용 소재를 적용해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다.


특히 이 제품은 ‘IPX7(International Protection)’ 등급의 방수 기능을 갖췄다. 샤워 중에도 사용 가능하고 흐르는 물에 세척할 수 있어 편리하다. 제품의 출하가는 32만9000원이다.


손대기 LG전자 한국HE마케팅담당 상무는 “봄철에는 미세전지와 황사 등으로 얼굴 피부 건강에 대한 관심이 특히 높아진다”며 “피부 자극을 줄이면서도 세정력이 탁월한 LG 프라엘 ‘초음파 클렌저’ 등 LG 프라엘 라인업을 지속 확대해 프리미엄 홈 뷰티기기 시장을 지속 선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