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
T

[코로나19] 아베 "1215조원 규모 긴급 경제 대책 실시"

    [데일리안] 입력 2020.04.06 20:41
    수정 2020.04.06 20:41
    부광우 기자 (boo0731@dailian.co.kr)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3일 일본 도쿄에서 열린 국회 상원 본회의에 참석해 마스크를 매만지고 있다.ⓒ뉴시스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3일 일본 도쿄에서 열린 국회 상원 본회의에 참석해 마스크를 매만지고 있다.ⓒ뉴시스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이하 코로나19) 확산에 대응해 108조엔(약 1215조원) 규모의 긴급 경제 대책을 실시하기로 했다.


6일 연합뉴스의 보도에 따르면 이날 아베 총리는 총리관저 기자단에 "코로나19가 경제에 미치는 심대한 영향에 근거해 과거에 없던 막대한 규모인 국내총생산의 20%에 해당하는 사업 규모 108조엔의 경제 대책을 실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아베 총리는 "매우 어려운 상황에 직면한 가정과 중소·소규모 사업자에 대해 6조엔(약 67조5000억원)이 넘는 현금을 지급한다"고 전했다.


또 그는 기업 지원 대책으로 "무이자 융자를 민간 금융기관으로 확대하는 동시에 전례 없는 26조엔(약 293조원) 규모의 납세 및 사회보험료 납부 유예는 물론 사업 지속을 지원하고 고용을 지켜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일본 정부는 코로나19 확산 영향으로 수입이 급감한 기업의 세금과 사회보험료 납부를 1년간 유예하는 특례 제도도 신설할 방침으로 알려졌다. 특례 적용 대상은 2월 이후 수입이 큰 폭으로 감소한 기업과 개인사업자 등이다. 1개월 정도의 기간에 수입이 일정 비율 이상 줄어들면 세금과 사회보험료 납부를 유예해준다는 계획으로 전해졌다.


한편, 아베 총리는 이날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긴급사태 선언에 대해 "7일이라도 내놓겠다"고 밝히면서 긴급 경제대책 규모도 하루 앞서 공개했다. 아베 총리는 7일 오후 7시에도 기자회견을 가질 예정이다. 이 자리에서 공식적으로 긴급사태를 선언할 것으로 보인다고 일본 언론들은 전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