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
T

벤처기업 ‘에비드넷’, 코로나19 글로벌 연구 진행…전 세계인 ‘시선집중’

    [데일리안] 입력 2020.04.07 17:09
    수정 2020.04.07 17:09
    이현남 기자 (leehn123@dailian.co.kr)

ⓒ사진출처 : 에비드넷 분산형 데이터플랫폼ⓒ사진출처 : 에비드넷 분산형 데이터플랫폼

최근 글로벌 보건의료 연구자들은 코로나19 확산 저지에 뚜렷한 성과를 내고 있는 한국의 경험과 임상 데이터를 눈여겨보고 있다. 또한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글로벌 국제 임상 데이터 연구가 한국의 코로나19 진료정보, 치료 경과 등의 데이터를 바탕으로 진행되면서 한국은 해당 연구의 핵심이 되고 있다.


이 가운데 한미약품그룹 계열사이자 의료 빅데이터 혁신 벤처기업인 에비드넷(대표이사 조인산)이 코로나19 연구를 진행해 전 세계인들의 호응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에비드넷은 국내 27개 종합병원과 3천3백만명의 병원 임상 데이터를 표준 데이터망으로 구축했으며, 자사 데이터망에 가입된 대구/경북 지역의 종합병원 등과 함께 코로나19 연구에 집중하고 있다.


에비드넷의 코로나19 표준 데이터는 코로나19 치료에 고려되는 치료제의 안전성과 효과 비교, 코로나19 확진 환자의 예후 예측 등 다양한 연구에 필요한 데이터를 제공한다. 이에 더해 국내외 다양한 분야의 연구자들이 손쉽게 활용할 수 있도록 별도의 데이터 플랫폼도 함께 지원한다. 이를 통해 글로벌 연구자들의 코로나19 연구 전반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최근 글로벌 의료 빅데이터 컨소시엄인 오딧세이(OHDSI)는 미국 NIH(미국국립보건원), 존슨홉킨스 대학, 영국 옥스포드 대학 등에 소속된 전 세계 30여개국의 연구진 350여명이 참여한 연구마라톤을 진행한 바 있는데, 에비드넷과 아주대학교 산학협력단은 해당 연구마라톤에 코로나19 표준 데이터를 제공해 호응을 불러일으켰다. 해당 데이터는 ‘빌&멜린다 게이츠 재단’이 에비드넷과 아주대학교 산학협력단에 기부한 재원으로 이뤄져 더욱 특별한 의미를 지녔다.


한편 에비드넷은 헬스케어 분야의 데이터서비스 생태계 활성화에 이바지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올해말까지 5천만명에 해당하는 의료 데이터를 표준화 및 비식별화해 개인정보 노출 없이 안전하게 활용 가능한 빅데이터 인프라를 구축할 예정이다.


*환자 데이터 표준화는 에비드넷이 보유한 데이터 변환기술을 통해 각 병원별로 상이한 포맷의 의료데이터(EMR)를 국제적으로 표준화된 공통데이터모델(CDM)로 일원화하는 작업이다. 개인정보 제공이나 공유 없이 분산 형태로 데이터를 관리하면서 필요 시 분석 결과만 제공해 다양한 의료 분야 연구개발에 활용할 수 있다는 게 주된 특징이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관련기사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