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
T

文대통령 "'자유의 정신' 기반한 연대·협력, '코로나 전쟁'의 무기"

    [데일리안] 입력 2020.05.18 20:28
    수정 2020.05.18 20:28
    고수정 기자 (ko0726@dailian.co.kr)

한국 현직 대통령 최초 WHA 기조연설…'모두를 위한 자유' 주제

보건 취약국 지원·치료제 개발 협력·국제보건규칙 정비 등 제안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청와대 본관 집무실에서 세계보건기구(WHO) 세계보건총회(WHA) 초청 연설을 하고 있다. ⓒ뉴시스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청와대 본관 집무실에서 세계보건기구(WHO) 세계보건총회(WHA) 초청 연설을 하고 있다.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모두를 위한 자유'라는 주제로 진행한 세계보건총회(WHA·세계보건기구 최고 의결기관) 기조연설에서 "'코로나'는 인류 공동의 가치인 ‘자유의 정신’까지 위협하지만 '자유의 정신'에 기반한 연대와 협력이야말로 '코로나'와의 전쟁에서 승리할 수 있는 가장 강력한 무기"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도전과 위기의 순간, 한국 국민들은 담대한 선택을 했다. 개개인이 가지고 있는 '자유'를 '모두를 위한 자유'로 확장시켰다"며 "이웃을 바이러스를 전파하는 위험한 대상으로 여기고 봉쇄하고 차단하는 대신, '나'의 안전을 위해 '이웃'의 안전을 먼저 지켰다"고 말했다.


또한 문 대통령은 "바이러스를 전파하는 위험한 대상으로 여기고, 봉쇄하고 차단하는 대신, '나'의 안전을 위해 '이웃'의 안전을 먼저 지켰다"며 "자유롭게 이동하고 경제활동을 지속하기 위해 자발적으로 마스크를 착용하고 '사회적 거리두기'에 적극 참여했다"고 밝혔다.


이어 "'사회적 거리두기' 속에서도 서로의 마음은 더욱 가까워졌다"며 의료인의 자원봉사와 시민들의 나눔, 2900만명이 투표한 총선 등을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한국이 '코로나'에 아직 완전히 승리한 것은 아니다. '사회적 거리두기'를 '생활 속 거리두기'로 전환하여 일상과 방역이 공존하도록 노력하고 있지만 아직도 산발적인 집단감염이 이어지고 있다"며 "국외에서 계속되고 있는 세계적인 대유행이 여전히 위협적"이라고 우려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보건 취약 국가에 대한 인도적 지원 △백신·치료제 개발을 위한 협력 △세계보건기구(WHO) 국제보건규칙 정비 등 세 가지를 제안했다.


먼저 문 대통령은 보건 취약 국가에 대한 인도적 지원과 관련해 "모두가 '코로나'에서 자유로워질 때까지 단 한 사람도 소외되지 않도록 함께 협력해야 한다"며 "한국은 올해 총 1억불 규모의 인도적 지원을 계획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위기 대응과 출입국 정책에 이르기까지 그동안 축적해온 경험과 데이터도 지속적으로 국제사회와 공유해 나갈 것"이라며 "인류의 건강을 함께 지키기 위해 WHO와 적극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개발된 백신과 치료제는 인류를 위한 공공재로서 전 세계에 공평하게 보급되어야 할 것"이라며 "한국은 세계 백신 면역 연합, 글로벌 펀드, 국제 의약품 구매기구, 국제 백신 연구소에 공여국으로 참여하고 있으며 올해부터 감염병 혁신 연합에도 기여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더불어 문 대통령은 "우리는 언제라도 올 수 있는 신종 감염병 위기에 보다 신속하고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어야 한다"며 "감염병 관련 정보를 국가 간에 더욱 투명하게 공개하고, 조기 경보 시스템과 협력체계를 공동으로 구축하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G20 정상회외와 아세안+3 정상회의에서 논의된 협력 방안들의 구체화를 촉구했다.


문 대통령은 "각자 도생이 아니라 ‘연대와 협력’을 선택해야 한다"며 "국제사회가 '모두를 위한 자유'의 가치를 더욱 굳게 공유한다면, 우리는 지금의 위기극복을 앞당기고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희망을 더 크게 키울 수 있을 것이라고 믿는다"고 말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한국의 현직 대통령으로서는 처음으로 WHA 기조 연설을 했다. 김대중 전 대통령이 2004년 5월 WHA 기조연설을 한 바 있지만, 이는 '전직 대통령' 자격으로 진행한 것이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