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
T

박병석, 21대 전반기 국회의장으로 사실상 추대

    [데일리안] 입력 2020.05.20 11:02
    수정 2020.05.20 11:03
    정계성 기자 (minjks@dailian.co.kr)

21대 국회 최다선, 3수 끝에 국회의장 영예

초선 워크숍 등 크고 작은 회의 참석하며

후보등록 당일 김진표 불출마 선언하며 교통정리

박병석 민주당 의원이 21대 국회 전반기 국회의장으로 사실상 추대됐다. ⓒ뉴시스박병석 민주당 의원이 21대 국회 전반기 국회의장으로 사실상 추대됐다. ⓒ뉴시스

박병석 민주당 의원(68·대전 서구갑)이 21대 국회 전반기 국회의장으로 사실상 확정됐다. 국회의장 경쟁자였던 같은 당 김진표 의원이 불출마를 선언하면서다. 이에 따라 오는 25일 예정된 민주당 국회의장단 경선은 박 의원의 국회의장 추대 자리가 될 전망이다.


박 의원은 21대 국회 여야를 통틀어 최다선인 6선으로 국회의장 출마가 유력시됐다. 초선 당선자 워크숍을 비롯해 크고 작은 회의석상에 모습을 드러내며 표심 잡기에 주력하는 모습이 포착되기도 했다. 당 안팎에서는 선수와 지역안배, 세 차례 도전 이력 등을 감안했을 때 박 의원이 다소 유리하지 않겠느냐는 이야기가 나왔었다.


박 의원은 대전고와 성균관대를 졸업하고 중앙일보 기자로 사회생활을 시작했다. 김대중 정부 출범 이후인 1998년 국민회의 수석부대변인으로 정치에 입문했다. 1999년 서울시 정무부시장을 지냈고, 2000년 대전 서구갑에 출마해 국회의원으로 당선된 뒤 내리 6선을 했다.


2012년 19대 국회 전반기 국회부의장에 오르는 등 국회의장단 경력도 보유하고 있다. 이를 바탕으로 20대 국회 국회의장에 도전했으나 전반기에는 정세균·문희상 후보에 이어 3위에 그쳤고, 후반기에는 문희상 후보에게 밀렸다. 3수 끝에 21대 국회에서 국회의장의 영예를 안게 된 셈이다.


경쟁자였던 김진표 의원은 하반기 국회의장 도전이 유력하다. 이번 국회의장단 경선을 앞두고 민주당 내부에서는 ‘집안 싸움’을 우려해 두 사람 사이 ‘교통정리’가 필요하다는 의견이 적지 않았다. 이에 지난 18일 밤 두 사람이 회동해 의견을 나누기도 했다. 김 의원이 불출마를 함으로서 전반기를 양보하고, 21대 국회 후반기 국회의장으로 추대될 가능성이 점쳐진다.


김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이번 총선에서 국민들이 민주당을 거대여당으로 만들어주신 건 청와대와 정부, 국회가 하나로 힘을 모아 코로나19 위기, 특히 경제위기를 극복하는 집권여당이 되어달라는 뜻이라고 생각한다”며 “국회의장 후보 등록을 하지 않고 우리 당을 믿어주신 국민의 뜻을 받들어 경제위기 극복과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하는 역할에 전념하겠다”고 밝혔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