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
T

'FOLLOW THE PARTY' 밝힌 민경욱, 검찰 출석해 조사

    [데일리안] 입력 2020.05.21 19:45
    수정 2020.05.21 20:55
    최현욱 기자 (hnk0720@naver.com)

민경욱, 4·15 총선 부정선거 증거로 특정 문구 발견 제시

"전산 숫자 배열 2진법으로 푼 뒤 0붙여 문자 변환하니 나와

부정선거 획책 프로그래머가 자기만 아는 표식 뿌려 놓은 것

이런 확률 누가 계산해달라…프로듀스 101 조작 밝혀냈 듯 밝혀내야"

21대 총선에서 낙선한 민경욱 미래통합당 의원과 인천범시민단체연합 관계자들이 지난달 22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4.15 총선 부정선거 의혹을 제기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21대 총선에서 낙선한 민경욱 미래통합당 의원과 인천범시민단체연합 관계자들이 지난달 22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4.15 총선 부정선거 의혹을 제기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지난 4·15 총선이 부정선거였다는 의혹을 제기하고 나선 민경욱 미래통합당 의원이 21일 검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았다. 이날 민 의원이 부정의 증거로 제시한 'FOLLOW THE PARTY' 문구가 인터넷 상에서 화제를 불러모으기도 했다.


민 의원은 이날 의정부지검에 출석하며 이전에 증거로 제시했던 유출된 투표용지의 제보자를 밝히지 않겠다는 뜻을 명확히 했다. 그는 "국회의원으로서 제보를 받았고 그 목적에 맞게 밝힌 것"이라며 "공익제보자를 법률로 보호하도록 정하고 있기 때문에 신분을 밝히면 처벌받는다"고 언급했다.


앞서 민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전산숫자의 배열로부터 찾아낸 특정 문구를 부정선거의 증거로 제시했다.


민 의원은 "전산 숫자의 배열을 찾아내 2진법으로 푼 뒤 앞에 0을 붙여서 문자로 변환시켰더니 'FOLLOW THE PARTY'라는 구호가 나왔다"며 "이번 부정선거를 획책한 프로그래머는 공개적으로 자랑할 수 없는 일이기에 자기만 아는 표식을 무수한 숫자들의 조합에 흩뿌려 놓았다. 그걸 알아낸 것"이라고 주장했다.


민 의원에 따르면 부정선거를 획책한 세력은 전산조작을 통해 선거 당일득표가 50% 이상이었던 유리한 지역에서 50% 미만의 지역에 표를 보내 불리한 곳을 유리하게 뒤집었다. 이 때 이동을 시켰던 표 값은 피보나치수열로 만들어진 숫자이며, 이를 2진법으로 변환시키면 'FOLLOW THE PARTY'라는 문자로 변환된다는 것이 민 의원 주장의 골자다.


민 의원은 "통합당의 사전투표는 건드리지 않고 민주당의 사전투표 수를 조작해 실제 결과와 표 차이는 통합당이 아닌 민주당 표에서 발생했다"고 강조했다.


민경욱 통합당 의원 페이스북 ⓒ민경욱 페이스북 갈무리민경욱 통합당 의원 페이스북 ⓒ민경욱 페이스북 갈무리

해당 문구가 발견된 것을 두고 민 의원은 선거에 중국 공산당 해커가 개입했다고 추정했다.


민 의원은 “부정선거에 중국 공산당 해커가 개입해 엄청난 걸작을 만들어냈다"라며 "부정선거를 획책한 프로그래머는 세상을 다 속인 줄 알고 뿌듯했을 것이다. 그러나 공개적으로 자랑할 수 없어 자기만 아는 표식을 무수한 숫자들의 조합에 흩뿌려 놓았는데 그걸 찾아낸 것”이라고 했다.


이어 민 의원은 "이런 문자 배열이 나올 수 있는 확률을 누가 계산해 달라"며 "중국 공산당 구호가 '영원히 당과 함께 가자'인데, 여기서 '영원'을 빼면 '팔로우 더 파티'가 된다"고 분석했다.


민 의원이 공개한 문구는 인터넷에서도 화제를 모았다. 이날 오후 'FOLLOW THE PARTY'가 각종 포털사이트 검색어 순위에 오르는가 하면, 커뮤니티 사이트를 중심으로 갑론을박이 벌어지기도 했다.


민 의원은 이날 기자회견 직후 기자들과 만나 "엠넷 '프로듀스 101' 조작 사건을 밝혀냈듯이 검찰이 부정선거 의혹을 밝혀야 한다"고 거듭 촉구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