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
T

’탈원전 3년’, 원전 근로자가 사라진다…2030년까지 3천개 ↓

    [데일리안] 입력 2020.05.29 05:00
    수정 2020.05.29 05:15
    박유진 기자 (rorisang@dailian.co.kr)

연 평균 7% 고용 증가 원자력 산업 근로자

탈원전에 설 자리 사라져 이탈 현상 가속화

ⓒ데일리안ⓒ데일리안


정부의 탈(脫)원전 정책에 따라 원전 산업 분야의 근로자 수가 줄어드는 등 관련 산업 생태계 붕괴가 현실화되고 있다.


29일 업계에 따르면 한국전력공사 원전사업본부 인원은 아랍에미리트(UAE) 현지 근무 인력을 포함해서 2017년 말 284명에서 2018년 말 272명, 2019년 260명으로 줄어들었다.


특히 한전을 비롯해 원자력 산업 전반에 걸쳐 일자리 감소도 가속화되고 있다. 한국원자력산업협회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연구 용역 의뢰를 받아 작성한 '2018년 원자력산업실태조사 보고서'에 따르면 2018년 국내 원자력산업분야 일자리는 3만6502명으로 전년 대비 759명 감소했다.


주로 설계업과 공급산업체, 비파괴검사 등을 수행하는 서비스업에서 근로자 수가 눈에 띄게 줄었다. 발전사업자인 한국전력공사와 한국수력원자력 등을 비롯해 두산중공업 등 원자력 공급산업체들이 경쟁력을 잃으면서 근로자 이탈이 가속화되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국내 원자력 분야 인력은 2006년 신고리 1,2호기를 시작으로 발전소 건설이 이어짐에 따라 2008년부터 꾸준히 증가해왔던 상황이다. 2008년 2만810명이었던 원자력 인력은 연 평균 6.7% 증가세를 나타냈고, 2016년 3만7232명까지 늘어난 뒤 2017년부터 감소세다.


원전 업계 관계자는 "설계와 건설, 서비스업의 경우 발주 물량이나 설계 계획에 따라 인원에 변동성이 발생한다"며 "정부의 탈원전 정책에 따른 효과 등이 맞물리면서 원전 일자리는 최근 줄고 있는 상황"라고 말했다.


원전 산업의 인력 감소는 앞으로도 두드러질 것으로 보인다. 한수원은 과거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에 따라 2030년까지 원전 관련 일자리가 3000개 감소할 것이라는 전망을 내놓은 바 있다,


최근 원자력 업계는 원전 조기 폐쇄, 신규 건설 백지화로 인해 경영 어려움에까지 봉착했다. 국내 원자력 산업 기업들의 매출은 2018년 기준 20조561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3.9% 감소했다. 2016년(27조4513억원) 3.1%의 증가율을 마지막으로 2년 연속 관련 매출이 감소했다.


이는 안전 점검 등을 이유로 발전 사업자들의 원전정비일수가 증가하고, 원전 이용률이 전년 대비 5.3% 하락한 게 주 요인이 됐지만, 탈원전과 무관하지 않다는 게 원자력 업계의 설명이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