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
T

김여정 경고 하루만에...북 "남북연락사무소 결단코 폐지"

    [데일리안] 입력 2020.06.05 23:29
    수정 2020.06.06 04:13
    김소영 기자 (acacia@dailian.co.kr)

통일전선부 대변인 담화…"김여정, 담화 지적내용 집행 위한 검토 지시"

노동신문 4일 "김여정, 남한 군사합의 파기 각오는 해둬야 밝혀"

북한 통일전선부는 5일 “첫 순서로 할 일도 없이 개성공업지구에 틀고 앉아있는 남북공동연락사무소부터 결단코 철폐하겠다”고 밝혔다.


통일전선부는 이날 밤 대변인 담화를 통해 대북전단 살포를 비난하면서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은 5일 대남사업부문에서 담화문에 지적한 내용을 실무적으로 집행하기 위한 검토사업에 착수할 데 대한 지시를 내렸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어 "(김 제1부부장의 담화가) 대남사업을 총괄하는 제1부부장이 경고한 담화라는 것을 심중히 새겨야 한다"면서 "우리도 남측이 몹시 피로해할 일판을 준비하고 있으며 인차 시달리게 해주려고 한다"고 강조했다.


하루 전인 4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여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은 탈북민의 대북전단 살포와 관련해 “남조선 당국이 응분의 조처를 세우지 못한다면 금강산 관광 폐지에 이어 개성공업지구의 완전 철거가 될지, 북남(남북) 공동연락사무소 폐쇄가 될지, 있으나 마나 한 북남 군사합의 파기가 될지 단단히 각오는 해둬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고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보도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