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
T

이낙연 '안정적', 김부겸 '선제적'…당권주자들의 위기대응 스타일

    [데일리안] 입력 2020.07.16 00:15
    수정 2020.07.16 05:10
    정계성 기자 (minjks@dailian.co.kr)

박원순발 위기에 다른 대응 스타일

李, 당 지도부와 코드 맞추며 정중동

金, 재보선 공천입장 내며 선제대응

대세후보 신중함 대 추격후보 선명성

더불어민주당 8.29 전당대회 당대표 경선에 출마한 이낙연 전 총리와 김부겸 전 행정안전부 장관.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더불어민주당 8.29 전당대회 당대표 경선에 출마한 이낙연 전 총리와 김부겸 전 행정안전부 장관.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관련 성추행 의혹으로 더불어민주당이 위기에 처한 가운데, 당권주자인 이낙연 전 총리와 김부겸 전 행정안전부 장관의 대응기조에 당원들의 눈길이 쏠리고 있다. 민주당을 이끌 차기 대표로써 위기상황을 어떻게 돌파할 것인지 시험대에 오른 셈이다.


이 전 총리는 초기부터 신중함을 유지하는데 애썼다. 박 전 시장 사망과 성추행 의혹에 대한 입장을 묻는 질문에 "당이 입장을 발표할 것"이라며 말을 아껴왔다. 장례기간 동안에는 최대한 언론노출을 삼간 채 몸을 낮추는데 초점을 맞췄다.


이 전 총리의 입장이 나온 것은 15일 이해찬 민주당 대표의 공식입장이 나온 직후였다. 이 전 총리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박 시장의 장례를 무겁게 마무리했다"며 "고인을 보낸 참담함을 뒤로하면서 이제 고인이 남기신 과제를 돌아봐야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진상규명'과 '당내 규율강화', '당 소속 자치단체장과 의원 등에 대한 전면점검'을 촉구했다.


'전면점검'을 제외하면 이 전 총리의 입장은 당 지도부와 거의 일치했다. 당 지도부의 입장을 먼저 살핀 뒤 코드를 맞춘 것으로 해석되는 대목이다. 이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에서 "서울시가 사건경위를 철저하게 밝혀주길 바란다"며 "아울러 당 구성원들을 대상으로 성인지 교육을 강화할 수 있는 당규를 개정하도록 하겠다"고 했었다.


논란이 되고 있는 '피해호소인'이라는 명칭은 사용을 피했다. 이 전 총리는 대신 "피해를 호소하고 있는 고소인" 또는 "피해고소인"이라는 단어를 선택했다. 신조어인 피해호소인 보다 객관적 의미인 '고소인'을 사용함으로써 논란을 피해갔다는 평가다. 피해호소인과 고소인 등 논란이 있는 대목을 어떻게 표현할 것인지 이 전 총리 측의 고심이 있었던 것으로 전해진다.


이에 반해 김 전 장관은 당의 입장표명에 앞서 선명한 메시지를 내는 등 선제적인 대응을 보였다. 김 전 장관은 전날 캠프 대변인 명의 논평을 통해 "당 대표 후보가 섣불리 얘기하면 한편으로는 고소인에 대한 2차 가해가, 다른 한편으로는 사자 명예훼손이 될 수 있다"면서도 "객관적 사실 확인 및 재발 방지를 위한 진상규명은 필요하다"며 서울시 인권위 주도의 진상조사를 제안했었다.


내년 4월 치러질 서울시장과 부산시장 재보선에 대해서도 김 전 장관은 분명한 입장을 냈다. '불미스러운 일'로 물러날 경우 재보선에 공천하지 않는다는 조항이 있지만, 당원들의 뜻이 있다면 공천을 하고 국민들을 설득하겠다는 것이다. 출마선언 당시에는 "당헌을 존중하겠다"며 무공천 의사를 밝혔지만, 이후 서울시장 재보선이 결정되면서 자신의 입장을 변경하는 데에 주저하지 않았다.


김 전 장관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합치면 유권자 수만 1천 만이 넘는다. 선거 결과에 따라 문재인 정부의 성공적 마무리나 1년 뒤 예정된 대선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며 "만약 당원들의 뜻이 공천이라면, 제가 국민께 깨끗이 엎드려 사과드리고 양해를 구하겠다"고 말했다. "정치는 현실"이라고도 했다.


당내에서는 두 후보자 간 선명한 차이가 부각되면서 관심있게 지켜보는 분위기다. 부산시당의 한 관계자는 "이 전 총리가 대세론을 형성한 것은 맞지만, 3월 사퇴 후 4월 재보선을 어떻게 치를 것인지 걱정하는 목소리가 있는 것도 사실"이라고 했다. 이 전 총리는 이와 관련해 "시기가 되면 할 말을 하겠다"며 일단 입장을 유보한 상태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