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능후 "독감백신 60%면 충분해… 전국민 접종은 과유불급"

    [데일리안] 입력 2020.09.17 18:59
    수정 2020.09.17 19:01
    이은정 기자 (eu@dailian.co.kr)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17일 국민의힘의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17일 국민의힘의 '전국민 독감 백신' 주장에 대해 "의학적으로든 수치적으로든 논쟁할 필요가 없다"고 밝혔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17일 국민의힘의 '전국민 독감 백신' 주장에 대해 "의학적으로든 수치적으로든 논쟁할 필요가 없다"고 밝혔다.


박 장관은 국회 복지위에서 더불어민주당 신현영 의원이 백신 접종대상과 범위에 관해 묻자 "수요를 감안해 (전국민의) 60%까지 접종할 수 있는 물량을 확보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60%에 접종할 물량을 확보하면 충분하다는 것이 전문가의 공통 의견"이라며 "전 세계에 국민의 절반 이상 독감 백신을 접종한 나라가 없다. 우리는 (그보다) 10%포인트 높였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의학적으로 과도하게 비축한 사례고, 그 이상은 정말 필요 없다는 것이 의료계 의견"이라며 "작년에 210만 도즈(1회 접종분), 재작년에는 270만 도즈를 폐기했다. 올해는 사회적 불안을 생각해 과도하다는 비난을 감수하고 준비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 장관은 서영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백신 논쟁을 정치적 논쟁으로 끌고 가는 것이 적절하지 않다는 데에 동의하느냐'고 질문하자 "그렇다"고 답했다.


그는 "상식적으로는 전 국민에 백신을 접종하는 것이 안전하지 않냐고 생각할 수 있으나, 의료적으로는 과유불급"이라며 "과도하면 비효율을 낳는다"고 말했다.


한편 이종성 국민의힘 의원이 장애인 등 취약계층 대상 무료접종 필요성을 제기하자 박 장관은 "방역 차원에서 볼 때 장애인의 취약계층 분류는 오히려 장애인 차별"이라며 "너무 과도하다"고 반박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